삼성SDS, 전자 'OLED TV‧갤럭시S9 수출입 등'에 블록체인 기술 '도입' 예정
삼성SDS, 전자 'OLED TV‧갤럭시S9 수출입 등'에 블록체인 기술 '도입' 예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룸버그, '삼성SDS 검토 중, 블록체인 스마트폰 칩의 출하를 빠르게 하는 기술'
@ 블룸버그
@ 블룸버그

[시사포커스 / 강기성 기자] 삼성전자가 전세계 공급 네트워크 관리차원에서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할 전망이라고 16일 블룸버그가 밝혔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송광우 삼성 SDS 상무는 삼성전자가 매년 수백억달러 상당의 수출 실적을 추적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술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블록체인 시스템으로 배송비용을 20%가량 절감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 세계 기업들이 세계를 하나로 묶는 결제방식 도입은 물론 슈퍼마켓 치킨의 라이프사이클 추적까지 디테일한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하겠다고 발표한 상황이다. 이번 삼성전자가 블록체인을 도입하게 되면 제조업 관련해 전세계적인 파급력이 클 것이라는 기대다. 삼성 SDS는 삼성전자를 지배하고 IT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는 기업이다.

삼성SDS 한 고위급 임원은 “블록체인 제조업체들의 공급망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디지털 변환을 뒷받침하는 핵심 플랫폼”이라고 말했다.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의 급성장으로 주목을 받는 블록체인 기술은 거래 기록, 검증 및 공유 방식을 바꿀 돌파구로 평가받아 왔다. IT분야 리서치 기업 가트너(Gartner)는 2025년에는 블록체인과 연관된 사업들이 1760억달러의 가치를 창출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해운업계에서는 블록체인 기술이 해운 관련 정부기관과 교류하는 서류작성 등 작업 시간을 줄여 준다고 말한다. 화물 이동을 추적하고 운송서류 작업을 자동화하고 있는 한 글로벌 선박 A/S사에 따르면 세관 등 정부 검열 등 컨테이너 이동 비용이 운반비용보다 두 배 이상 큰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 SDS는 올해 48만8000톤의 항공화물과 100만피트에 달하는 TEU급 선박을 처리할 것으로 예상했다. 여기엔 OLED TV와 삼성전자 갤럭시 S9폰이 포함된다. 정태수 고려대학교 산업경영공학부 교수는 “블록체인 시스템은 삼성이 제품 출시와 실제 출하 사이 지연을 줄이는데 도움이 돼, 중국과 같은 신흥 시장에서 경쟁제품에 보다 쉽게 대응하고 소비자들의 욕구를 신속히 바꿀 수 있다“며 ”간접비를 절감하고 병목 현상을 없애는 것으로 공급효율과 가시성을 극대화시켜 소비자 신뢰도를 높이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