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바른미래당, ‘댓글조작 연루 의혹’ 민주당 김경수 맹공
한국당·바른미래당, ‘댓글조작 연루 의혹’ 민주당 김경수 맹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검찰, 김 의원 강제수사 나서라”…바른미래당 “특검 불가피”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더불어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김경수 민주당 의원에 대한 검찰 수사 필요성을 촉구하며 한 목소리로 압박하고 나섰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더불어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김경수 민주당 의원에 대한 검찰 수사 필요성을 촉구하며 한 목소리로 압박하고 나섰다. 새정치민주연합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15일 ‘더불어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김경수 민주당 의원에 대한 검찰 수사 필요성을 촉구하며 한 목소리로 압박하고 나섰다.

한국당은 이날 장제원 수석대변인 논평을 통해 “댓글 공장을 차려놓고 조직적으로 댓글을 가공하여 인터넷 포털을 점령, 여론을 조작하려 했던 사건의 추악한 근원을 샅샅이 색출하고 더러운 공작금의 저수지를 밝혀내야 한다”며 “김 의원이 개입했다는 의혹이 조금이라도 사실로 드러난다면 문재인 정권의 도덕성은 치명상을 입게 될 것”이라고 입장을 내놨다.

장 대변인은 이어 “청와대가 아무리 부인해도 국민정서상 이제 정권 차원의 게이트가 돼 버렸다. 추악한 김경수 개입의혹 댓글조작 게이트에 대해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끝까지 추적하여 범죄의 전모를 반드시 밝혀낼 것”이라며 “한국당은 그 진실을 밝히기 위해 모든 당력을 집중하겠다”고 공언했다.

그러면서 그는 “김 의원이 어제 밤 기자회견을 통해 언론에 재갈을 물리고, 검찰에 수사지침을 내렸으니 지금 이 순간, 가장 우려되는 것은 권력이 개입된 조직적 증거인멸과 수사방해”라며 “검찰은 지금이라도 즉시 김 의원에 대한 압수수색을 시작하고 강제수사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같은 날 바른미래당에서도 권성주 대변인 논평을 통해 전날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던 김 의원을 겨냥 “김 의원의 기자회견은 한마디로 특검이 불가피하다는 자백”이라며 “지난 대선 때 수많은 팀에 의해 문재인 후보를 위한 대대적인 댓글 조작이 있었고 그것을 사전에 알고 있었음을 자백했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권 대변인은 “댓글 조작세력과의 대화를 지운 것은 자신이 배후자라는 기록을 지운 것”이라며 “철저하고 객관적인 특검을 통해 이 정권이 의혹을 씻고 유지될 수 있는지, 이 정권의 존립기반 자체도 부패와 조작이었는지 한 치 의문도 남김없이 밝혀야 한다”고 역설했다.

한편 김 의원은 전날 밤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문제가 된 사건의 본질은 대선 때 자발적으로 돕겠다고 해놓고 뒤늦게 무리한 대가를 요구하다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이에 반감을 품고 불법적으로 매크로를 사용해 악의적으로 정부를 비난한 사건”이라며 “매크로 관련 불법행위와 관련 있다는 것은 저도 이번 보도를 보고 처음 접했다. 수백 건의 문자를 주고받았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른 악의적 보도이므로 강력하게 법적 대응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