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3당, 민주당 당원 ‘댓글조작 사건’ 한 목소리 비판
야3당, 민주당 당원 ‘댓글조작 사건’ 한 목소리 비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끔찍한 교활함”…바른미래당 “위선정당”…평화당 “엄벌 처해야”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 야3당이 더불어민주당 당원의 댓글조작 사건에 대해 강도 높게 비판하며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 야3당이 더불어민주당 당원의 댓글조작 사건에 대해 강도 높게 비판하며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 야3당이 14일 더불어민주당 당원의 댓글조작 사건에 대해 강도 높게 비판하며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드디어 거대한 여론조작, 여론장악의 실상이 드러났다”며 “특수프로그램을 이용해 조직적으로 정부비판 댓글의 조회 수를 높인 이들의 정체는 민주당 권리당원”이라고 강조했다.

전 대변인은 이어 “마치 보수 우파층이 댓글 추천을 조작한 것처럼 보이게 하려고 평창올림픽 남북 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 기사에 달린 정부비판 댓글의 조회 수를 높이는 방법을 사용했다”며 “자신들의 범죄를 보수층의 것으로 덮어씌우고 정부에 반하는 보수여론은 조작된 여론으로, 또 일고의 가치도 없는 것처럼 만들기 위한 매우 악의적이고 지능적인 수를 노렸다. 끔찍한 교활함”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그는 “더욱 충격적인 것은 이들이 민주당 국회의원과 보안메신저 프로그램으로 접촉해가며 범죄를 저질렀다는 것”이라며 “철저한 수사를 통해 민주당 현역의원까지 관여된 댓글조작 사건의 뿌리까지 밝혀야 한다”고 역설했다.

한 발 더 나아가 전 대변인은 “이 사건은 빙산의 일각”이라며 “이번에 검거된 일당이 일했다는 출판사는 파주출판단지에 8~9년 전에 입주했지만 출판한 책은 한 권도 없다. 여기서 그 오랜 세월, 누가 무엇을 지시하고 실행했는지 뿌리까지 파헤쳐야 한다”고 주문했다.

한편 바른미래당에서도 김정화 부대변인이 논평으로 “민주당 당원들이 포털 댓글을 조작한 데 이어 그 댓글 공작에 민주당 현역 국회의원이 개입한 정황이 확인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민주당은 국민들에게 분노 유발자가 되기로 한 것인가”라며 “도무지 전 정권과 변한 게 뭔가”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김 부대변인은 “이중정당, 위선정당 민주당의 참담한 민낯이 아닐 수 없다. 사태가 이쯤 되면 민주당이 증거를 인멸하기 전에 압수수색을 해야 할 지경”이라며 “국민의 혹독한 외면을 받기 전에 추미애 대표는 묵언수행에서 나와 여당 대표로서 지금이라도 양심선언을 하시길 당부 드린다. 댓글조작에 개입한 의원에 대한 구속 수사와 조직적 차원에서 불법과 윗선 개입 정도가 어디까지인지 명명백백히 밝혀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밖에 평화당에서도 같은 날 장정숙 대변인 논평을 통해 “지난 보수정권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인터넷 뉴스 댓글 여론조작 시도가 현 여당 당원에 의해 자행됐다는 사실에 충격”이라며 “여기에 민주당 소속 현역 의원까지 연루돼 있다고 하니 수사기관은 다른 사례가 없는지 철저히 밝혀내고 엄벌에 처해 다시는 정치권에 이 같은 작태가 발 붙이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고 입장을 내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