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김기식, 개혁 위해 과감한 발탁...도덕성 평균 이하면 사임”
문재인 대통령, “김기식, 개혁 위해 과감한 발탁...도덕성 평균 이하면 사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출장 위법 여부 떠나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다는 국민들의 비판 겸허하게 받아들인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오전 페이스북에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과거 국회의원 시절 문제되고 있는 행위 중 어느 하나라도 위법이라는 객관적인 판정이 있으면 사임토록 하겠다”며 “피감기관 지원 해외출장이 당시 국회의원들의 관행에 비추어 도덕성에서 평균 이하라고 판단되면, 위법이 아니더라도 사임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오전 페이스북에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과거 국회의원 시절 문제되고 있는 행위 중 어느 하나라도 위법이라는 객관적인 판정이 있으면 사임토록 하겠다”며 “피감기관 지원 해외출장이 당시 국회의원들의 관행에 비추어 도덕성에서 평균 이하라고 판단되면, 위법이 아니더라도 사임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청와대

 

[시사포커스 / 오종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정치권에서 연일 계속되는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해외출장 논란과 관련해 “위법 판정이 있거나, 국회관행에 비해 도덕성에서 평균 이하라고 판단되면 사임시키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오전 페이스북에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과거 국회의원 시절 문제되고 있는 행위 중 어느 하나라도 위법이라는 객관적인 판정이 있으면 사임토록 하겠다”며 “피감기관 지원 해외출장이 당시 국회의원들의 관행에 비추어 도덕성에서 평균 이하라고 판단되면, 위법이 아니더라도 사임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회의원의 피감기관 지원 해외출장이 위법 여부를 떠나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다는 국민들의 비판은 겸허하게 받아들인다”며 “그러나 당시 국회의 관행이었다면 야당의 비판과 해임 요구는 수긍하기 어려운 점이 있다”고 야당의 비판에 의구심을 표했다.

이어 “궁극적으로 국민들의 판단에 따라야 하겠지만, 위법한지, 당시 관행이었는지에 대해 먼저 확인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판단의 기준을 제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 기회에 인사 때마다 하게 되는 고민을 말씀드리고 싶다”며 “논란을 피하는 무난한 선택이 있을 것이다. 주로 해당 분야의 관료 출신 등을 임명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한편으로 근본적인 개혁이 필요한 분야는 과감한 외부 발탁으로 충격을 주어야 한다는 욕심이 생긴다”며 “하지만 과감한 선택일수록 비판과 저항이 두렵다. 늘 고민”이라고 심경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