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선관위에 김기식 의혹 물은 청와대, 비열하고 치졸”
김성태 “선관위에 김기식 의혹 물은 청와대, 비열하고 치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식 인사 문 대통령이 해…자신 선택에 책임져야 하는데 선관위 끌어들이냐”
[시사포커스 / 오훈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을 둘러싼 몇몇 의혹에 대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물어봐 판단하겠다고 입장을 내놨던 청와대를 향해 “세상에 이렇게 비열하고 치졸한 경우가 어디 있느냐”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시사포커스 / 오훈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을 둘러싼 몇몇 의혹에 대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물어봐 판단하겠다고 입장을 내놨던 청와대를 향해 “세상에 이렇게 비열하고 치졸한 경우가 어디 있느냐”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3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을 둘러싼 몇몇 의혹에 대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물어봐 판단하겠다고 입장을 내놨던 청와대를 향해 “세상에 이렇게 비열하고 치졸한 경우가 어디 있느냐”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청와대가 검증해서 임명해놓고 이제 와서 뒷감당을 누구에게 떠넘기려고 하는 것인지 참으로 무책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김기식 인사는 문재인 대통령이 했고 검증은 조국 수석이 했다. 김기식이 잘못했으면 자신들의 선택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하는데, 선관위를 끌어들이냐”라며 “비열한 꼼수로 김기식 파도를 피해가려하지 말고 인사검증을 실패한 과오에 대해 깨끗하게 인정하는 쿨한 모습을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김 원내대표는 전날 청와대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도움을 받아 19·20대 국회의원들의 해외출장 사례를 일부 조사해 결과를 공개한 점에 대해서도 “이건 명백한 헌정유린이고 국회사찰”이라며 “청와대는 중앙선관위를 방패막이 삼고 민주당을 총알받이 삼고 있다”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그는 “김기식 구하기에 아예 이성을 상실한 정권”이라며 “자신들의 잘못을 뉘우치고 반성하기보다 국회를 사찰하고 헌법기관 선관위에 책임 떠넘겨서 뭘 어떻게 하자는 거냐. 국회를 향해 선전포고하는 청와대나 그 하명에 따라 움직이는 민주당의 김기식 물타기에 혈안 된 태도에 아연실색했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특히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우원식 원내대표를 겨냥해서도 “국회의원 전수조사를 했으면 민주당이 발표해야지 그 자료를 왜 청와대가 수집하고 발표하게 하느냐. 그러고도 집권당 원내대표라고 할 수 있느냐”며 “우 원내대표는 권양숙 640만 달러 검찰수사는 왜 안하고 있느냐”고 비난을 퍼부었다.

아울러 그는 김 원장에 대한 의혹 제기 역시 이날도 이어갔는데, “12일 국민대 사회학과 계봉오 교수에 따르면 김 원장은 용역비 1000만원을 송금하고 절반을 돌려받는 수법을 썼다고 한다”며 “2016년엔 한 달에 8000만원을 송금한 것으로 밝혀졌는데 그 중 얼마가 김 원장에게 갔는지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