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평화·정의당 “거대 양당, 개헌과 선거제 개혁 ‘타협안’ 제시하라”
바른미래·평화·정의당 “거대 양당, 개헌과 선거제 개혁 ‘타협안’ 제시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분권·협치 타협안 내놔야…한국당,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등 밝혀야”
바른미래당과 평화당, 정의당 등 야3당이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향해 개헌과 선거제도 개혁을 위한 타협안을 제시하라고 한 목소리로 촉구했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바른미래당과 평화당, 정의당 등 야3당이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향해 개헌과 선거제도 개혁을 위한 타협안을 제시하라고 한 목소리로 촉구했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바른미래당과 평화당, 정의당 등 야3당이 12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향해 개헌과 선거제도 개혁을 위한 타협안을 제시하라고 한 목소리로 촉구했다.

3당 원내대표와 각 당 헌법개정·정치개혁특별위원회 간사들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개헌과 선거제도 개혁 성사를 위한 공동입장’을 발표하며 이같이 거대 양당을 압박했다.

이들은 “거대 양당의 진영논리에 가로막힌 채 한 발짝도 나아가지 못하고 있는 개헌과 선거제도 개혁을 성사시키기 위한 정치권의 대타협이 필요하다”며 “국회주도 개헌과 선거제도 개혁은 동시에 처리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개헌을 둘러싸고 거대 양당의 소모적인 대결 국면이 지속되고 있는 것에 대해 우려를 표하며 국회주도 개헌을 위해 두 가지를 촉구한다”며 민주당과 한국당에 각각 1가지씩 요구했다.

특히 이들은 집권여당인 민주당을 향해선 “대통령 개헌안에 대한 찬반을 강요하는 것이 아니라 분권과 협치를 실현할 정부형태 타협안을 내놔야 한다”고 주문했고, 제1야당인 한국당에 대해선 “‘국민 대표성 강화’란 추상적 문구를 넘어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등 구체적인 대안을 명시적으로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발 더 나아가 “이와 같은 거대 양당의 타협안 제시를 통해 각 당 원내대표와 헌정특위 간사가 참여하는 ‘정치협상회의’를 정식 가동해 개헌과 선거제도 개혁을 위한 큰 틀의 합의를 이뤄내야 한다”며 “빠른 시일 안에 민주당과 한국당을 각각 만나 공동입장을 전하는 등 개헌과 선거제도 개혁 성사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