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홍준표, 서울시장 이길 가능성 없어 부담 없이 김문수 선택”
노회찬, “홍준표, 서울시장 이길 가능성 없어 부담 없이 김문수 선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연대는 시간이 가면 ‘누이 좋고 매부 좋고’라는 셈법 작동할 것”
이정미-노회찬<사진/시사포커스유용준 기자>
노회찬 원내대표는 11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홍 대표가 여섯 석 안 되면 사퇴하겠다. 그런데 그 여섯 석에 서울시장이 안 들어가 있다”며 “그러니까 일단 전의가 상실된 선거고 이길 가능성이 없다고 스스로 평가하고 있는 선거이기 때문에 부담 없이 김문수 후보로 된 게 아닌가 싶다”고 추정했다. 사진 / 유용준 기자

 

[시사포커스 / 오종호 기자]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서울시장 후보로 출마한 김문수 전 지사에 대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길 가능성이 없어 부담 없이 선택한 후보’라고 평가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11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홍 대표가 여섯 석 안 되면 사퇴하겠다. 그런데 그 여섯 석에 서울시장이 안 들어가 있다”며 “그러니까 일단 전의가 상실된 선거고 이길 가능성이 없다고 스스로 평가하고 있는 선거이기 때문에 부담 없이 김문수 후보로 된 게 아닌가 싶다”고 추정했다.

노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선거연대 가능성에 대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연대는 모색되지 않고 부인되고 있지만 시간이 갈수록 누이 좋고 매부 좋고 라는 그런 셈법이 작동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김태호 자유한국당 후보가 맞붙는 경남도지사 선거에 대해서는 “경상남도 도지사 선거와 관련해서 경남도민의 숙원은 정권교체다. 그동안 자유한국당이 그야말로 독점적으로 도지사도 독점하고 경남도의회도 독점하다시피 했기 때문에 경상남도의 미래를 위해서도 정권교체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바른미래당 탈당에 대해서는 “다시 재출마해서 당선되고 싶기 때문에 탈당했다고 보여진다”며 “탈당하지 않으면 바른미래당 후보로 나가야 되는데 그러며 자유한국당에서 후보가 나올 가능성이 있다. 그렇기 때문에 중립지대 비슷하게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을 다 아우르는 무소속으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후보를 안 내 주길 바라는 것”이라고 추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