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직원 2000억 유출, '도덕적해이'…구성훈 대표, 홈페이지에 사과문 개재
삼성증권 직원 2000억 유출, '도덕적해이'…구성훈 대표, 홈페이지에 사과문 개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산오류에 16명이 1762억 즉각 매도
@ 삼성증권 홈페이지
@ 삼성증권 홈페이지

[시사포커스 / 강기성 기자] 삼성증권의 시스템 통제에 대한 불신과 증권사 직원에 대한 모럴해저드가 도마위에 올랐다. 구성훈 삼성증권 대표는 공식 사과문을 홈페이지에 올렸다. 

8일 구성훈 삼성증권 대표는 지난 6일 삼성증권 우리사주조합 내 전산오류로 2000억원 가량의 주식이 시장에 매도된 것과 관련해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개재했다.

구 대표는 "배당주식 매도 등으로 피해를 본 투자자들에 최대한 구제 방법을 찾겠다"며 "이날 업무 프로세스 개선 및 문제를 일으킨 직원에 대해 엄중한 징계를 내릴 것"을 약속했다

지난 6일 한 전산 직원이 배당액 1000원을 1000주로 잘못 알고 일시에 배당처리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중 16명이 501만2000주를 즉시 매도했고, 100만주가량 처분한 직원도 나왔다. 지난 6일 장주 최저가를 적용해도 1762억원이다. 100만주 직원은 350억원에 달한다.

이날 삼성주가는 급등락했고, 이에 손해를 본 투자자들이 증거자료를 통한 구제소송도 나올 것이란 예측이다.   

삼성증권 직원들의 모럴해저드(도덕성해이)를 그대로 드러냈다는 지적이 나왔고, 금융당국은 삼성증권 거래계좌와 전산시스템 전반에 대해 조사에 착수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성훈 2018-04-09 00:02:09
문제는 유령주식으로 공매도도 가능하다는 증권거래시스템이며 전 공매도 건도 전수조사 필요함....이게 무슨 나라입니까? 전국민들의 금전이 그동안 얼마나 사라졌는지 조사하고,지금현재 주식 시장에 공매를 한 수량부터 어디서 어떻개했는지를 먼저 조사해야한다 정말 수량이 맞는지 금감원은 이번기회에 다시 태어나야한다 봐주기식은 더큰 문제만 만든다.그리고 전국민의 대다수가 주식거래자로 금감원의 제식구 감싸기 조사로는 부족하고 검찰수사로 확대 되어야 합니다.

경제 민주화 2018-04-08 21:53:27
2일차인 현재 9만7천명 돌파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187633

이글 보시는 분들 동의 부탁드립니다.
그동안 얼마나 많은 개미들과 기업들이 공매로 인해 피눈물운 흘렸습니까~

공매를 심판할수있는 정말 좋은 기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