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靑, 개헌 합의 조건 만들어줘야…대통령 개헌안 철회하길”
하태경 “靑, 개헌 합의 조건 만들어줘야…대통령 개헌안 철회하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반도 정세 급변하고 있어 여야 초당적 협력해야”
[시사포커스 / 오훈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청와대를 향해 “대통령 개헌안 발의는 철회하고 국회의 개헌안을 합의하기 위해 그 조건을 청와대가 만들어줘야 한다”고 주문했다.
[시사포커스 / 오훈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청와대를 향해 “대통령 개헌안 발의는 철회하고 국회의 개헌안을 합의하기 위해 그 조건을 청와대가 만들어줘야 한다”고 주문했다.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27일 청와대를 향해 “대통령 개헌안 발의는 철회하고 국회의 개헌안을 합의하기 위해 그 조건을 청와대가 만들어줘야 한다”고 주문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통령께서 제헌 수준의 개헌안을 발의하겠다고 해 지금 정치권이 앞을 내다볼 수 없는 갈등 국면”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한반도 정세가 급변하고 있다. 김정은 또는 김여정 베이징 방문설, 확실한 것 같다”며 “제가 볼 때는 가장 급격한 변화가 한국에 다가오는 듯하다. 이런 급격한 변화 시기에는 여야가 초당적인 협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하 최고위원은 “(대통령 개헌안 발의를) 철회해서 초당적 협력을 국회에서 만들어주기 바란다”며 “대통령이 계속 밀어붙이면 더불어민주당이 반대하기 어려워진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그는 전날 대통령 개헌안을 심의하기 위한 국무회의가 40여분 만에 끝난 데 대해서도 “이런 중차대한 개헌안에 대해 하나도 문제제기를 안 하는 내각은 존재할 이유가 있나. 이 내각은 좀비내각”이라며 “전체 위원들이 국민 앞에 나와서 왜 한 마디도 못했는지 해명해야 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한편 하 최고위원은 국방부가 작년 2월 헌재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이 기각될 경우를 고려해 위수령 발동을 검토했었다는 일부 언론보도를 놓고 진위공방이 벌어지고 있는 상황과 관련해선 “만약 군이 제2의 5·18을 기도했다면 내란음모고, (위수령 발동 검토가) 없었는데 왜곡보도라면 군에 대한 심각한 명예훼손”이라며 “어느 경우든 좌시해선 안 된다. 국정조사를 추진해야 한다”고 입장을 내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