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금지원료 ‘메틸렌블루’ 함유 수입화장품 적발…회수 조치
사용금지원료 ‘메틸렌블루’ 함유 수입화장품 적발…회수 조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시블루', '블루워터' 제품 각가 판매중단 및 회수
(좌) 아이시블루 (우) 블루워터 사진 / 식약처
(좌) 아이시블루 (우) 블루워터 사진 / 식약처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화장품 제조판매업체인 위드스킨(서울시 금천구 소재)이 수입판매한 아이시블루와 르본(서울시 강남구 소재)이 수입판매한 블루워터에서 사용금지원료 메틸렌블루를 사용한 것이 확인되어 해당 제품을 각각 판매중단 및 회수 조치한다고 23일 밝혔다.

메틸렌블루는 청산가리 해독제로 사용되거나 다양한 제품에 주료 색깔을 나타내는 목적으로 사용되며 미국, 캐나다 등에서는 사용이 금지되어 있지 않으나 유럽은 염모제 원료로 사용금지하고 있고 우리나라는 선제적 안전조치로 모든 화장품의 원료로 사용금지하고 있다.

한편 식약처는 제조판매업체에 해당제품을 회수하도록 조치했으며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제조판매업체 또는 구입처에 반품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