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S9 한미중 등 70개국 출시…31일까지 110개국 확대
삼성 갤럭시S9 한미중 등 70개국 출시…31일까지 110개국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시 국가 확대로 초기 판매 집중
3월 15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프르에서 진행된 '갤럭시 S9'·'갤럭시 S9+'출시 행사에 한류스타 박보검이 참석했다.ⓒ삼성전자
3월 15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프르에서 진행된 '갤럭시 S9'·'갤럭시 S9+'출시 행사에 한류스타 박보검이 참석했다.ⓒ삼성전자

[시사포커스 / 김용철 기자] 삼성전자가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S9’과 ‘갤럭시 S9+’를 한국 미국 중국을 비롯한 전세계 70여개국에 16일 출시했다.

‘갤럭시 S9’과 ‘갤럭시 S9+’가 출시되는 국가는 한국을 포함 미국과 캐나다, 영국 프랑스 등 유럽 전역, 중국, 인도, UAE, 러시아, 멕시코, 호주, 말레이시아 전세계 약 70개국이다. 삼성전자는 3월 말까지 출시 국가를 110여개국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1차 출시 국가는 작년 갤럭시S8(4개국)과 갤럭시노트8(40개국) 보다 크게 늘었다. 출시 국가를 확대해 초기 판매에 집중 시장 선점을 노리겠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는 국내 출시에 맞춰 16~17일 서울을 시작으로 부산 대전 대구 광주 등 전국 5개 도시에서 갤럭시 팬들과 함께 갤럭시 사용 문화를 공유하고 함께 소통하는 축제인 ‘갤럭시 팬 파티(Galaxy Fan Party)’를 진행한다.

‘갤럭시 S9’과 ‘갤럭시 S9+’는 말이나 글보다 동영상, 사진, 이모지로 소통하는 ‘비주얼 커뮤니케이션’에 최적화된 제품으로 ‘초고속 카메라(슈퍼 슬로우 모션)’, ‘AR 이모지’ 등 강력한 카메라 기능이 특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