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정의당의 ‘공동교섭단체’ 추진 놓고 평화당과 설전
바른미래당, 정의당의 ‘공동교섭단체’ 추진 놓고 평화당과 설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정체성 엿 바꿔 먹나”…평화당 “정체성의 ‘ㅈ’도 꺼낼 자격 없어”
[시사포커스 / 이광철 기자]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이 공동교섭단체 구성을 추진 중인 정의당을 놓고 서로 격한 신경전을 벌였다.
[시사포커스 / 이광철 기자]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이 공동교섭단체 구성을 추진 중인 정의당을 놓고 서로 격한 신경전을 벌였다.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이 12일 공동교섭단체 구성을 추진 중인 정의당을 놓고 서로 격한 신경전을 벌였다.

바른미래당의 권성주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공동으로라도 교섭단체를 구성할 수 있다는 유혹에 그동안 잘 지켜오던 정체성을 포기할 수 있다는 것이 놀랍다”며 “교섭단체만 구성할 수 있다면 정체성 따위는 엿 바꿔 먹을 수 있다는 것인가”라고 공동교섭단체 구성을 추진 중인 평화당과 정의당을 비난했다.

권 대변인은 이어 “국회가 국회법에 따라 교섭단체를 구성하고 지원하는 이유는 일정 규모 이상의 국민이 공유하는 이해관계와 가치를 국회에서 정책과 예산으로 관철시키기 위해서지 결코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20명만 넘긴다는 명목으로 지원해주는 것이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그는 “엄연한 타당 소속의 의원에게 자당의 정책을 만들게 하고 대변하게 만들어 후안무치의 표본이 되고 있는 평화당과 함께 단순 숫자 맞추기를 위해 안면몰수 하겠다는 정의당은 ‘정의로운 국가’를 표방하겠다는 존재가치를 상실했다”며 “정체성도, 가치도, 스스로 자립할 생각도 포기해버린 정당은 더 이상 존재할 이유가 없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러자 같은 날 평화당에서도 김형구 부대변인이 논평을 통해 “오늘 바른미래당은 민주평화당과 공동교섭단체 구성 논의를 진행 중인 정의당에 대해서 정체성을 운운하며 트집을 잡고 있다”며 “정체성을 손바닥 뒤집듯이 뒤집고 보수야합으로 투항한 바른미래당은 정체성의 ‘ㅈ’도 꺼낼 자격이 없다”고 맞불을 놨다.

이에 그치지 않고 김 부대변인은 “보수야합도 모자라 남북관계 개선, 한반도 평화, 적폐청산, 국가대개혁 등 촛불혁명에 매진하려는 두 당의 노력이 그렇게 두려운가 묻고 싶다”며 “그렇게 정체성이 중요하다면 지금 당내 정체성이 다른 의원들을 볼모로 붙잡아 두는 일부터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 발 더 나아가 그는 “(정의당과) 우리의 공동교섭단체 추진은 국정운영 및 국회 운영에 주도적으로 참여해서 촛불 혁명을 완수하겠다는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며 “대한민국 정치에서 정체성을 사라지게 만든 바른미래당은 정체성 운운하지 마시고 자신의 정체성이나 속히 마련하라고 충고 드린다”고 일침을 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