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검찰, 다스 ‘이명박 차명보유’ 잠정 결론”
정의당, “검찰, 다스 ‘이명박 차명보유’ 잠정 결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석 “다스와 이 전 대통령을 둘러싼 수많은 혐의들 철저히 조사해 진실을 낱낱이 밝혀야”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이 영포빌딩에서 압수한 문건 일부인 대통령기록물을 수사 자료를 활용하고 있다고 행정소송을 냈다 / ⓒ뉴시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9일 브리핑에서 “회계장부상 다스의 지분은 기획재정부 몫 19.91%를 제외하고 나머지 80.09%의 소유주는 이 전 대통령의 형, 처남댁, 청계재단 등 모두 이 전 대통령 대신 내세운 차명 주주가 보유하고 있다”면서 “결국 이 전 대통령과 다스는 교묘하게 숨겨왔던 하나의 몸통인 셈”이라고 정리했다. ⓒ뉴시스

 

[시사포커스 / 오종호 기자] 정의당이 검찰이 다스의 전체 지분 중 80% 이상을 사실상 이명박 전 대통령이 차명 보유한 것으로 잠정 결론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면서 “이 전 대통령을 둘러싼 수많은 혐의들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9일 브리핑에서 “회계장부상 다스의 지분은 기획재정부 몫 19.91%를 제외하고 나머지 80.09%의 소유주는 이 전 대통령의 형, 처남댁, 청계재단 등 모두 이 전 대통령 대신 내세운 차명 주주가 보유하고 있다”면서 “결국 이 전 대통령과 다스는 교묘하게 숨겨왔던 하나의 몸통인 셈”이라고 정리했다.

최 대변인은 “다스의 주인이 누구인지 그 대답을 얻는데 10년이 넘는 시간이 걸렸다”며 “드디어 다스 소유주의 실체에 대한 결론이 난 만큼 다스와 이 전 대통령을 둘러싼 수많은 혐의들을 철저히 조사해 진실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 대변인은 “무엇보다 이 전 대통령은 ‘직접 물으라’던 본인의 말대로 조속히 검찰에 출석해 본인의 잘못을 남김없이 털어놓아야 할 것”이라며 “더 이상 지난날처럼 권력을 이용해 자신의 죄를 덮을 수 없다는 현실을 직면하고 모든 죗값을 치러 국민에게 속죄하기를 바란다”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