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홍준표, ‘대표 방 문 열려있다’지만 회의 안 열어 비정상”
나경원 “홍준표, ‘대표 방 문 열려있다’지만 회의 안 열어 비정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희 당은 단일성 집단지도체제라 대표만 권한 있는 게 아냐”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홍준표 대표께서 당을 운영하는데 있어서 ‘대표 방 문은 열려있다’ 이렇게 얘기하시지만 실질적으로 우리 회의체를 열고 있지 않은 부분은 매우 비정상적”이라고 지적했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홍준표 대표께서 당을 운영하는데 있어서 ‘대표 방 문은 열려있다’ 이렇게 얘기하시지만 실질적으로 우리 회의체를 열고 있지 않은 부분은 매우 비정상적”이라고 지적했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9일 “홍준표 대표께서 당을 운영하는데 있어서 ‘대표 방 문은 열려있다’ 이렇게 얘기하시지만 실질적으로 우리 회의체를 열고 있지 않은 부분은 매우 비정상적”이라고 지적했다.

나 의원은 이날 오전 CPBC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당이 정상화된다는 것은 당의 모든 여러 운영이나 당의 시스템이 당헌당규에 따라 움직여줘야 하는데 지금 당헌당규에 따른 회의를 안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최고위원회의는 원래 이것이 당헌당규에 꼭 명시된 건 아니라고 하지만 관습적 당헌당규라고, 일주일에 두 번은 최고위원회의를 하고 한번 최고중진회의를 하고 두 번은 원내회의를 했었다”며 “지금 원내 회의 외에는 전혀 최고중진회의가 열리지 않는 것은 물론 최고위원회의를 열리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나 의원은 “저희 당은 단일성 집단지도체제라 대표만 권한이 있는 게 아니라 대표와 최고위원들이 권한을 같이 나누고 있다”며 “그런데 너무 집단지도체제 부분은 전혀 방점이 안 찍히는 것 아닌가 그런 안타까움이 있다”고 일침을 가했다.

다만 그는 전날 자신이 유기준 의원과 함께 공동대표를 맡아 창립총회를 열었던 당내 ‘보수의 미래포럼’과 관련해선 “정치적으로 해석해서 홍 대표에 대해 쓴 소리를 하는 사람들의 모임 아니냐 이렇게 얘기하는데 사실 우리 당이 가야 될 길에 대한 건전한 대안 제시를 할 수 있는 길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보수정당의 정통성을 갖고 있는 저희 정당이 사실상 그만큼의 위치와 자리매김을 하지 못한 부분이 있기 때문에 이런 고민을 공유해보자 해서 시작했다”고 출범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나 의원은 홍 대표가 5당 대표 회동을 위해 청와대 방문 당시 ‘미투 기획설’을 거론한 데 대해선 “매우 적절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며 “너무 가볍게 미투운동을 취급하신 분들 때문에 섭섭했다. 이게 가볍게 말씀하실 주제는 적어도 아니었다”고 비판적 입장을 내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