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압박용 ‘설설’ 난무에 뒤숭숭한 포스코건설
MB압박용 ‘설설’ 난무에 뒤숭숭한 포스코건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도곡땅 매입건에 대한 MB 압박용
송도사옥 부영에 매각 과정 친박 실세 개입설
국세청이 최근 포스코건설을 들이닥쳐 세무조사에 착수한 것을 두고 업계서는 배경에 대해 MB를 겨냥한 설과, 송도사옥 매각과정에서 친박 실세 개입설 등이 나오고 있다.  [사진 / 시사포커스 DB]
국세청이 최근 포스코건설을 들이닥쳐 세무조사에 착수한 것을 두고 업계서는 배경에 대해 MB를 겨냥한 설과, 송도사옥 매각과정에서 친박 실세 개입설 등이 나오고 있다. [사진 / 시사포커스 DB]

 

[시사포커스 / 김용철 기자] 포스코건설이 뒤숭숭하다. 국세청이 최근 포스코건설을 들이닥쳐 세무조사에 착수 회계장부 등을 확보했다. 이를 두고 업계서는 갑자기 특별세무조사에 들어간 배경에 대해 MB를 겨냥한 설과, 송도사옥 매각과정에서 친박 실세 개입설 등이 나오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은 최근 포스코건설 인천 송도사옥을 방문 회계장부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청 조사4국은 주로 대기업 탈세 등 혐의가 있을 때 비정기 세무조사를 전담하는 조직으로, 이번 포스코건설에 조사4국이 투입된 것을 두고 지난해 포스코건설과 포스코엔지니어링 합병 과정에서 불거진 해외공장 건설 등의 거래에 세금 탈루 여부를 조사할 것이라는 게 일반적인 시각이다. 하지만 일각에선 이번 세무조사를 두고 MB를 겨냥한 설과, 송도사옥 매각과정에서 친박 실세 개입설 등이 흘러나오고 있다.

먼저 MB를 겨냥한 것이라는 얘기가 나온다. 포스코건설은 1995년 서울 도곡동 땅을 263억원에 매입했다. 그런데 이 땅의 실제 소유주가 MB라는 의혹이 제기돼왔다. 포스코건설이 서울 도곡동 땅을 매입할 당시 소유주로 MB 친형 이상은씨와 처남 김재정씨가 공동명의였다.

도곡동 땅 논란이 불거지며 2008년 특검은 도곡동 땅에 대해 이 전 대통령이 소유한 것으로 볼 증거가 없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최근 검찰 수사에서 도곡동 땅 실제 주인은 MB로 판단하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외에도 포스코건설이 송도 사옥을 2016년 부영에 매각하는 과정에서 친박 실세들이 개입했다는 설도 떠돌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2016년 9월 운영자금조달 목적으로 인천 송도 사옥을 부영에 3000억원에 매각한다. 송도 사옥 건설은 이명박 정부 때 포스코건설의 인천 이전에 따라 추진된 사업이다. 이 과정에서 서청원‧이우현 의원 등 친박 실세들이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된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