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터질 게 터졌다’ 치킨 가격 인상 안하면 고객-점주만 피해
[기자수첩] ‘터질 게 터졌다’ 치킨 가격 인상 안하면 고객-점주만 피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닭 한마리 배달해주지 않아 화난 A씨 가족
닭 한마리 외곽지역 배달하면 남는 게 없어 거절한 B점주
치킨 가격 인상을 하고 추후 지켜보는 것도 나쁘지 않아
이영진 기자
이영진 기자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결국 터졌다. 한 누리꾼이 지난 20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치킨 프랜차이즈업체 가맹점주와 한 가족이 몸싸움 벌이는 영상을 올리면서 논란을 일으키며 청와대 국민청원에까지 올라가 설전을 벌이고 있다.

알려진바, A씨 가족은 B씨가 운영하는 치킨집에 닭 한 마리를 배달해달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B씨는 닭 한 마리를 외곽지역까지 배달하기 어렵다며 거절했고 이에 A씨 가족은 매장에 찾아가 B씨와 몸싸움을 벌였다.

서로의 입장이 이해된다. A씨 가족은 닭 한 마리를 주문했지만 거절당해 화났을 테고, B점주는 외곽지역까지 닭 한 마리를 배달시켜도 남는 게 없기 때문에 거절했을 테니까, 물론 폭행은 큰 잘못이다.

현재 치킨 프랜차이즈업체 본사들은 가격 인상을 철회하며 정부 및 여론의 눈치를 보고 있다. 하지만 이와 반대로 햄버거, 커피, 분식업체 등은 줄줄이 가격 인상을 단행하고 있다.

치킨 가맹점주들은 최저임금이 전년대비 약 16% 올라 인건비 부담이 높아졌고 임대료 상승 및 배달대행사의 중개수수료까지 인상되며 고객과 마찰을 벌이고 있다.

특히 한 고객은 소셜커머스에서 치킨 쿠폰을 저렴하게 구매했지만 정작 주문을 하면 배달료를 받는다고 토로했다.

이와 관련 익명을 요구한 업계 관계자는 치킨 가격을 인상하지 않아 콜라, , 소스 등이 유료화되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고객들이 가맹점주들의 탓이라고 생각해서 이런 일이 벌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물론 치킨 프랜차이즈업체 본사들은 가격 인상을 하고선 자신들의 배를 채우기보다 가맹점주와 고객들에게 최상의 서비스(품질, 맛 등)를 제공해야겠지만 현재로선 치킨 가격 인상을 하지 않는다면 고객과 가맹점주 간의 다툼은 더욱 확대될 것이며 미래엔 고객이 끊어져 치킨업계는 쇠퇴할 우려도 존재한다.

실제 특정 브랜드만 고집하던 한 고객은 기존에 무료로 제공받던 무 등의 가격을 갑자기 지불하라는 얘기를 듣고 타 브랜드로 옮겼다고 말했다.

현재 치킨 본사들이 가격을 올리지 못하는 이유는 정부와 여론의 탓이니, 어쩌면 정부 및 여론은 치킨 본사들이 가격 인상을 하도록 너그러이 베풀고 추후 이들이 자신들의 배를 채우는지 가맹점주와 고객들에게 돌려주는지 지켜보는 것도 나쁘지 않다 생각한다.

사진 / 청와대 국민청원
사진 / 청와대 국민청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