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한성숙 대표 “비즈니스 및 창작도구까지 AI기술 접목”
네이버 한성숙 대표 “비즈니스 및 창작도구까지 AI기술 접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즈니스 및 창작 활동을 위한 도구형 서비스에 인공지능 기술 본격 접목
한성숙 대표가 적접 나와 창작자와 스몰비즈니스를 위한 도구에 인공지능 기술을 결합하고, 검색과 인공지능 플랫폼간의 기술 연계와 기술플랫폼으로서의 본격 발돋움을 시작하는 계획을 공개했다.  [사진 / 시사포커스 오훈 기자]
한성숙 대표가 적접 나와 창작자와 스몰비즈니스를 위한 도구에 인공지능 기술을 결합하고, 검색과 인공지능 플랫폼간의 기술 연계와 기술플랫폼으로서의 본격 발돋움을 시작하는 계획을 공개했다. [사진 / 시사포커스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용철 기자] 네이버가 올해 검색과 인공지능으로 대표되는 두 개의 기반 플랫폼의 시너지로 사용자를 연결할 시간과 공간을 확대하는 기반 다지기에 나선다. 이에 네이버가 성장의 핵심축으로 삼고 있는 스몰비즈니스와 창작자에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한다.

21일 네이버는 올해로 3회째인 ‘NAVER CONNECT 2018’을 개최하고 한명숙 대표가 적접 나와 창작자와 스몰비즈니스를 위한 도구에 인공지능 기술을 결합하고, 검색과 인공지능 플랫폼간의 기술 연계와 기술플랫폼으로서의 본격 발돋움을 시작하는 계획을 공개했다.

올해 네이버는 기술로 변화를 주도할 것을 선언한지 2년차, 스몰비즈니스와 창작자와 함께 성장하기 위한 장기 프로젝트인 ‘프로젝트 꽃’을 발표한지 3년차를 맞이했다.

한성숙 대표는 “스몰비즈니스와 창작자가 다양성의 원천이자 네이버 성장의 핵심”이라며 스몰비즈니스와 창작자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 대표는 이들을 위한 다양한 기술을 직접 소개했다.

네이버는 올해 기존의 창작 및 비즈니스 도구(tools & data)에 인공지능 기술을 본격 접목한다. ▲스토어팜의 기능을 대폭 강화한 후 리브랜딩 한 스마트스토어 ▲웹툰 ‘마주쳤다’의 창작 기술 ▲비즈어드바이저 ▲볼륨 노멀라이저 등이 지난해 성과였다면 올해는 ▲판매자가 올린 상품 이미지의 적절성을 판단하고 태그까지 추천하는 이미지 분석 기술 ▲코디 콘텐츠를 자동 생성하는 딥러닝 분석 기술 ▲연관상품 추천 기술 ▲음성기반 간편결제 기술 등이 스마트스토어를 비롯한 다양한 판매자 Tools에 도입될 예정이다.

창작자를 위한 동영상 플랫폼 기술은 RISM Live Studio기술 도입을 계획하고 있다. 글로벌 라이브 상황에서 빠른 속도로 창작자의 특별한 감성을 담을 수 있는 게 특징이다.

한 대표는 “창작자와 스몰비즈니스의 활동의 효율을 높이고, 개성을 더하며, 더 나아가 영감을 자극할 수 있을 정도의 툴과 데이터 제공을 목표로 인공지능 기술을 비롯한 다양한 차세대 기술을 접목하겠다”고 밝혔다.

창작자와 스몰비즈니스의 콘텐츠와 상품을 찾는 사용자와 연결도 강화한다. 네이버는 2월 초 검색과 클로바 조직을 Search & Clova로 통합해, 검색 플랫폼과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가 기술적인 연계를 마련하고 있다.

Search & Clova는 창작자와 스몰비즈니스, 이들의 콘텐츠와 상품, 사용자를 깊이 이해하고 존중하는 기술을 기반으로, 이들을 연결 (Deep-Connecting)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