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 배종옥, 내공 느껴지는 경찰 변신...걸크러쉬
'라이브' 배종옥, 내공 느껴지는 경찰 변신...걸크러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조 걸크러시 온다 '베테랑 경찰 변신'...화면 뚫고 나오는 '당당함'
16일 ‘라이브’의 제작진 측이 공개한 배종옥의 캐릭터 티저와 촬영 스틸컷은 첫 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더욱 끌어올렸다 / ⓒtvN
16일 ‘라이브’의 제작진 측이 공개한 배종옥의 캐릭터 티저와 촬영 스틸컷은 첫 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더욱 끌어올렸다 / ⓒtvN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배종옥표 카리스마 경찰이 온다. 

16일 ‘라이브’의 제작진 측이 공개한 배종옥의 캐릭터 티저와 촬영 스틸컷은 첫 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더욱 끌어올렸다. 

특히 짧은 영상, 몇 장의 사진만으로도 배종옥의 깊이 있는 내공과 명불허전 카리스마를 느낄 수 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캐릭터 티저 영상에서 배종옥은 화면을 뚫고 나올듯한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한 치 망설임도 없이 범인의 팔을 꺾는 모습, 당차게 걸어나가는 배종옥의 모습이 돋보였다. 

무엇보다 “열정은 너희한테만 있는 게 아니야”라고, 가슴 속 묻어둔 열정을 꺼내는 대사는 극중 안장미를 응원하게 만들었다. 
 
배종옥은 ‘원조 걸크러시’로 불리며, 당당하고 솔직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특히 배종옥은 ‘거짓말’을 시작으로, ‘바보 같은 사랑’, ‘꽃보다 아름다워, ‘굿바이 솔로’, ‘그들이 사는 세상’, ‘그 겨울, 바람이 분다’까지 노희경 작가와 오랜 호흡을 맞춰온 배우다. 

그만큼 두 사람이 만들어 낼 시너지에 기대가 모일 수 밖에 없다. 오랜만에 노희경 작가와 손을 잡은 배종옥이 표현할 경찰의 삶은 무엇일지, 안장미를 통해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라이브’에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