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평당, 최순실 중형...“이재용 2심 판결, 봐주기였다는 것 확인”
민평당, 최순실 중형...“이재용 2심 판결, 봐주기였다는 것 확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석 “안종범 전 수석 수첩 증거로 인정, 말 구입비용 등도 뇌물로 판단”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반대하는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 대변인인 최경환 국민의당 의원이 통합 반대파가 추진 중인 신당 규모와 관련해 “20명은 훨씬 넘을 거라 생각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최경환 의원 블로그
최경환 대변인은 13일 논평에서 “오늘 법원의 판결은 시작일 뿐으로, 검찰은 항소 및 철저한 공소유지로 최순실의 여죄를 남김없이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경환 의원 블로그

[시사포커스 / 문충용 기자] 민주평화당이 국정농단의 주범인 최순실씨가 1심에서 징역 20년의 중형을 선고받은 데 대해 “당연한 결과”라고 말했다.

최경환 대변인은 13일 논평에서 “오늘 법원의 판결은 시작일 뿐으로, 검찰은 항소 및 철저한 공소유지로 최순실의 여죄를 남김없이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 대변인은 “오늘 재판부는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의 2심 재판부가 증거로 채택하지 않았던 안종범 전 수석의 수첩을 증거로 인정했고, 말 구입비용 등도 뇌물로 인정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재용 2심 재판부의 판결이 재벌 비호를 위한 전형적인 봐주기 판결이었다는 것을 확인시켜준 것”이라고 해석했다.

최 대변인은 “법원과 검찰은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된 모든 사람에 대해 한 줌의 여죄가 없도록 철저히 단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