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신동빈 회장, 징역 2년 6월 및 추징금 70억원 선고…법정 구속
롯데 신동빈 회장, 징역 2년 6월 및 추징금 70억원 선고…법정 구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면세점 특허 위해 K스포츠재단에 약 70억원 제공한 혐의
사진 / 시사포커스DB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이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1심에서 징역 26월 및 추징금 70억원을 받고 법정구속됐다.

1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장판사 김세윤)는 당일 오후 신동빈 회장에 이와 같이 선고했다.

앞서 신동빈 회장은 2016년 면세점 신규 특허취득을 위해 K스포츠재단에 대가로 하남 체육시설 건립비용 명목으로 약 70억원을 제공한 혐의로 불구속기소 됐다.

이에 검찰은 신동빈 회장에게 징역 4년 및 추징금 70억원을 구형한 바 있다.

이와 관련 롯데그룹 관계자는 본지와 통화에서 현재 경황이 없다공식 입장이 정리 되는대로 발표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