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직원 재배치 등 구조조정 돌입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직원 재배치 등 구조조정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력 구조조정 임단협에서 논의키로
한국지엠 군산지회.  군산공장을 살려야 한다라는 공청회에서 일자리를 지키기 위한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한국지엠 군산지회
한국지엠 군산지회. 군산공장을 살려야 한다라는 공청회에서 일자리를 지키기 위한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한국지엠 군산지회

[시사포커스 / 김용철 기자] 한국지엠이 사업 구조조정위한 첫 걸음으로 군산공장 폐쇄에 나선다. 군산공장 2000여명의 직원들에 대한 인력 구조조정도 시작될 전망이다.

한국지엠은 올해 5월 말까지 군산공장의 차량 생산을 중단하고, 공장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고 13일 밝혔다.

5월말까지 군산공장 차량 생산을 중단하는 것으로 지속적인 공장 운영이 불가능한 상황에 이른 것에 따른 조치다. 군산공장노조는 비상소집 회의를 갖고 이에 대한 대책 논의에 들어가기로 했다.

이번 결정은 지난 몇 년 동안 심각한 손실을 기록한 한국지엠의 경영 실적을 면밀하게 검토한 이후 내려진 것이다. 군산공장은 최근 3년간 가동률이 약 20%에 불과한데다 가동률이 계속 하락해 지속적인 공장 운영이 불가능한 상황에 이르렀다.

이에 따라 2000여명의 군산공장 직원들이 길거리에 내몰리며 지역 경제 타격은 불가피하게 됐다. 한국지엠은 군산공장 직원들의 경우 향후 부평, 보령 공장 등 인력 배치에 나서거나 희망퇴직을 원할 경우 1년치 연봉 지급 등의 구조조정에 돌입할 계획이다.

한국지엠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군산공장 폐쇄에 따라 최대한 일자리를 보장하기 위해 보령 부평 등의 공장에 인력 재배치를 단행하거나 희망퇴직 시 위로금 지급 등의 자구책을 마련할 계획이다”며 “현재 진행되고 있는 임단협에서 논의해 결정할 것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