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회찬 “평화의 가치를 걷어차는 보수는 ‘호전광’일 뿐”
노회찬 “평화의 가치를 걷어차는 보수는 ‘호전광’일 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내민 정상회담 초청장을 눈앞에서 찢어버리라는 것에 다름 아니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7일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의 내방을 받고 “당명을 민주평화라고 지으셔서 민주주의와 평화, 저희가 친밀감을 갖는다”고 말했다. 사진 / 이광철 기자
노회찬 원내대표는 12일 정의당 상무위원회의에서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평양으로 초청한 데 대해 보수야당들이 비핵화를 전제로 한 회담이 아니라면 무의미하다고 비판하는가 하면, 한국당은 ‘북핵폐기가 전제되지 않은 회담은 이적행위’라는 공세를 퍼부었다”며 “한심하기 이를 데 없는 공격”이라고 규정했다. 사진 / 이광철 기자

 

[시사포커스 / 오종호 기자]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보수야당에 대해 “평화의 가치를 걷어차는 보수는 진정한 보수가 아니라 ‘호전광’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12일 정의당 상무위원회의에서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평양으로 초청한 데 대해 보수야당들이 비핵화를 전제로 한 회담이 아니라면 무의미하다고 비판하는가 하면, 한국당은 ‘북핵폐기가 전제되지 않은 회담은 이적행위’라는 공세를 퍼부었다”며 “한심하기 이를 데 없는 공격”이라고 규정했다.

노 원내대표는 “북한과 대화를 하는 가장 큰 목표중의 하나는 한반도 비핵화를 어떻게든 달성하는 것”이라며 “그러나 그것이 얼마나 만만치 않고, 지난한 노력이 필요한 과제임은 모두가 다 아는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런 상황을 모두 아는 보수야당들이 ‘북핵 폐기를 전제로 해야만 정상회담이 가능하다’고 주장하는 것은 북한이 내민 정상회담 초청장을 눈앞에서 찢어버리라는 것에 다름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노 원내대표는 “미국에서 대북 선제공습 주장이 나오는 마당에 무엇이 중요한지도 모르는 ‘습관적이고, 악의적인, 반대를 위한 반대’일 뿐”이라며 “평화의 가치를 걷어차는 보수는 진정한 보수가 아니라 ‘호전광’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정부는 북한의 정상회담 초청에 대해 여러 조건을 면밀히 검토하여 한반도 비핵화에 기여하고, 더 나아가 항구적인 평화를 가져올 수 있는 남북정상회담을 만들어내기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