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국민의당, 정부 ‘포항 지진’ 늑장 대응 질타
한국당·국민의당, 정부 ‘포항 지진’ 늑장 대응 질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문자 발송조차 제대로 안 돼”…국민의당 “땜질식 처방해선 안 돼”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이 11일 경북 포항에서 지진이 일어났으나 정부가 늑장 대응한 점을 한 목소리로 비판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이 11일 경북 포항에서 지진이 일어났으나 정부가 늑장 대응한 점을 한 목소리로 비판했다. ⓒ뉴시스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이 11일 경북 포항에서 지진이 일어났으나 정부가 늑장 대응한 점을 한 목소리로 비판했다.

한국당은 이날 김성원 대변인 논평을 통해 “기상청의 긴급재난 문자가 지진 발생 7분 뒤에야 발송됐다”며 “규모가 큰 지진이었다면 국민들은 건물이 무너지고 난 후에 문자를 확인했을 것”이라고 문재인 정부의 늑장 대응을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이어 “문 정부는 안전한 대한민국을 실현하겠다면서 기본적인 문자 발송조차 제대로 되지 않았다”며 “낙제점을 면치 못했다”고 강도 높게 질타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그는 “아직도 대피소에 계시는 포항시민들이 많이 계신다”며 “정부는 면밀한 지진 예방대책을 수립하고 포항시민들이 하루 속히 집으로 돌아갈 수 있게 근본적인 주거 대책 지원을 조속히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같은 날 국민의당 역시 신용현 수석대변인 논평에서 “최선의 선택은 시설과 건축물에 대한 사전 안전점검과 주민 대피 및 피해 구제 대책을 꼼꼼히 챙기는 것이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며 “강진으로 피해를 입은 광역지자체에 지진피해·복구를 담당하는 실무직 공무원이 부족하고 지진 대비를 위한 연구·개발(R&D) 예산 증액이 거의 이뤄지지 않은데다, 지진 발생 원인인 단층의 위치를 파악하는 지진 전문가가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신 대변인은 “정부는 지진이 발생할 때마다 대응하는 땜질식 처방을 해서는 안된다”며 “지진이 발생하는 원인 규명은 물론 지진으로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시나리오를 예측해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는 중장기 지진대책을 면밀하게 세워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한편 경북 포항 북구 북서쪽 5km 지점에서 이날 새벽 5시 3분 3초에 진도 4.6의 지진이 일어나 현재까지 22명의 경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