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北김정은 방북 요청…"여건을 만들어 성사시켜 나가자"
문 대통령, 北김정은 방북 요청…"여건을 만들어 성사시켜 나가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문재인 대통령과의 만남에서 방북을 요청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 시사포커스/ 박상민 기자 ]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한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방북을 요청했다.

10일 문재인 대통령과 만남을 가진 김여정 제1부부장은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하면서, 방북 초청 의사를 구두로 전달했다.

친서에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이란 직함을  사용했다.

김 부부장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친서를 전달하고, 북한의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을 이른 시일 안에 만날 용의가 있다. 편한 시간에 방북을 요청한다."고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도 "여건을 만들어 성사시켜 나가자."고 화답했으며, "북한과 미국간에 조기 대화가 반드시 필요하다."고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장이 청와대 방명록에 남긴 글. ⓒ청와대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장이 청와대 방명록에 남긴 글. ⓒ청와대

한편 김여정 제1부부장은 청와대 방명록에 "평양과 서울이 우리 겨레의 마음속에서 더 가까워지고 통일번영의 미래가 앞당겨지기를 기대합니다."고 글을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