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북한 고위급 대표단 靑서 오찬...'어떤 메시지 오가나?'
文 대통령-북한 고위급 대표단 靑서 오찬...'어떤 메시지 오가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여정이 문 대통령에게 김정은의 친서 전달할 가능성 높아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인사하고 있다 /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인사하고 있다 / ⓒ뉴시스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청와대에서 환담과 오찬을 가질 예정이다.

10일 청와대에서는 북한 고위급 대표단인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과 오찬을 겸한 회담을 갖는다.

특히 우리 측에서는 이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조명균 통일부 장관 등이 배석할 예정이다.

당초 문 대통령은 전날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 김여정 제1부부장과 악수하고, 인사를 나눈 바 있는데 외신들은 이를 두고 ‘역사적 악수’라고 평가했다.

또 이날 회동의 최대 관심사는 김여정이 문 대통령에게 김정은의 친서를 전달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여기에 문 대통령을 평양으로 초청할 가능성도 꾸준히 제기돼 온 상황이다.

한편 이날 북한 대표단은 청와대를 찾아 오찬을 가진 뒤 곧바로 강릉으로 이동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이날 밤 9시 10분, 강릉 관동 하키센터에서 열리는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이 스위스와 첫 경기를 치르는데 해당 경기장을 찾을 것으로 관측된다. 여기에 북한 응원단도 처음으로 응원전에 나설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