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평택미군기지 수주 대가로 뇌물 뿌려
SK건설, 평택미군기지 수주 대가로 뇌물 뿌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건설 임원 구속돼 재판에 넘겨져
주한미군기지(캠프 험프리) 이전사업 수주 대가로 주한미군측에 31억원 상당의 뇌물을 건넨 혐의로 SK건설임원이 재판에 넘겨졌다.ⓒSK건설
주한미군기지(캠프 험프리) 이전사업 수주 대가로 주한미군측에 31억원 상당의 뇌물을 건넨 혐의로 SK건설임원이 재판에 넘겨졌다.ⓒSK건설

[시사포커스 / 김용철 기자] 주한미군기지(캠프 험프리) 이전사업 수주 대가로 주한미군측에 31억원 상당의 뇌물을 건넨 혐의로 SK건설임원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부장 이용일)는 SK건설 전무 이모 씨를, 전직 공군 중령 이모 씨를 구속기소했다고 8일 밝혔다.

SK건설 이 모 전무는 국제뇌물방지법 위반 및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수재, 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 등 혐의를 받고 있다.

주한 미군기지 이전사업은 사업규모만 16조원에 달해 건설사들의 수주 경쟁을 벌여왔다. 이 중 SK건설은 4600억원 가량인 ‘기반공사’를 따내려 로비를 벌였다. 검찰에 따르면 이 전무는 지난 2010년 9월부터 11월까지 이 전 중령을 통해 캠프 험프리 담당 미군 계약관 N(58)씨에게 기반공사 수주 대가로 300만 달러(약 31억원)을 뇌물로 건넨 혐의다.

이 가운데 함께 구속된 전직 중령 이 씨는 이 전무와 미군계약관에게 전달하는 연결고리 역할로, 검찰 수사 결과 SK건설로부터 31억원을 수수한 뒤 자금세탁을 거쳐 21억원을 미군계약관에게 전달하고 나머지 금액을 챙겼다. 이 전무는 공사수주 대가를 정상적인 공사 대금으로 속이기 위해 이 전 중령이 운영하는 공사전문업체와 허위 하도급 계약을 체결하고 허위 세금 계약서를 발행했다는 게 검찰의 설명이다.

주한미군 측에 6억6000만 원 상당 뒷돈을 건넨 SK건설 A 상무는 불구속 기소돼 재판에 넘겨졌다. SK건설 A상무는 주한미군기지 이전 사업 관련 72억 상당의 사무실(PMO) 공사 수주 대가로 이 전 중령과 미군 계약관에게 총 6억6000만 원을 건넨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지난해 12월 서울 인사동 SK건설 본사를 압수수색해 캠프 험프리 관련 자료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SK건설은 2008년 12월 232만㎡ 규모 평택기지 부지 조성 및 기반시설 구축 공사를 4600억 원에 단독 수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