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승용 “한국당과 선거연대? 바람직하지 못해”
주승용 “한국당과 선거연대? 바람직하지 못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한국당과 묶어 보수정당 프레임으로 가두는 것 맞지 않아”
바른미래당 창당을 앞둔 주승용 국민의당 의원이 8일 자유한국당과의 선거연대 가능성에 대해 “그렇게 가는 것 자체가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단호히 일축했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바른미래당 창당을 앞둔 주승용 국민의당 의원이 8일 자유한국당과의 선거연대 가능성에 대해 “그렇게 가는 것 자체가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단호히 일축했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신당인 바른미래당 창당을 앞둔 주승용 국민의당 의원이 8일 자유한국당과의 선거연대 가능성에 대해 “그렇게 가는 것 자체가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단호히 일축했다.

주 의원은 이날 오전 CPBC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국민의당은 한국당과 근본적으로 DNA가 다르다. 우리 당은 강령에도 합리적 진보, 개혁적 보수를 표방하는 중도정당이고 한국당은 완전히 보수정당”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일부 언론에선 민주평화당을 범여권으로 분류한 것 자체도 이상하고 우리 당을 야당인데 한국당과 범야권으로 묶어 보수정당의 프레임으로 가두는 것 자체가 저는 맞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범여권, 범야권을 묶는 자체가 결국에는 양당제로 회귀하는 것이나 다름없어 이 자체가 잘못됐다. 저희들은 보수와 진보 사이에서 제3당의 역할을 하기 위해 만들어진 정당”이라고 강조했다.

한 발 더 나아가 주 의원은 “지금 여당은 거의 국정을 청와대가 주도하고 있다 보니까 아무 말도 못하고 있다. 그런데다가 제1야당은 지금 모든 현안에 대해서 무조건적인 반대만 하고 있고 소위 막말성 정치만 하고 있어서 국민들로부터 신뢰가 상실되어 가고 있다”며 “그러다 보니 바른미래당의 역할이 대단히 중요할 것이다 이렇게 생각하고 저희들은 여당이 잘할 때는 전폭적으로 지지해주고 잘못할 때는 가차없이 반대하는 그런 정당”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아울러 그는 통합에 반대해온 당내 비례대표 의원들에 대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출당을 거부하고 있는 데 대해선 “안 대표가 결정할 문제는 아니고 차기 지도부에서 논의될 문제지만 출당시켜 달라고 해서 당 대표가 인심 쓰듯 출당시켜 줄 그런 문제는 아니라고 본다”며 “정당 때문에 당선되셨는데 자기 정당에 혹 대표가 마음에 안 든다고 출당이나 제명을 요구했을 때 출당시켜주면 앞으로 나쁜 선례 될 것”이라고 동조 의사를 내비쳤다.

다만 주 의원은 통합 반대파 의원들에 대해 “당원권 정지가 돼 있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저희가 지속적으로 설득도 하고, 지금 민주평화당으로 가신 분들이나 우리 국민의당에 남아 계신 분들이나 한때 다 의기투합해서 지금까지 활동을 같이 해오고 대여투쟁을 같이 해 오셨던 분들이기 때문에 개인적으로는 아무런 감정도 없다”며 “이왕 나눠졌으니까 정말 더불어민주당이 잘 국정 운영해 나갈 수 있도록 저희들이 견제와 비판 역할을 충실히 하자”고 입장을 내놨다.

한편 그는 바른미래당 지도부 구성과 관련해선 “8월달쯤 정기 전당대회까지는 우선 바른정당과 국민의당 체제였던 공동대표 체제가 불가피하지 않나”라며 “일단 안 대표는 백의종군 사퇴 표명해 국민의당 몫으로 새 대표를 선출해야 될 것 같은데, 국민의당은 아무래도 4·13총선에서 호남 지역민들의 지지를 받아 당선된 그런 정당이다 보니 호남의 대표성이 있는 분이 공동대표 중에 한 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