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일본 아베 총리의 위안부 사죄요구 반발에 유감”
민주 “일본 아베 총리의 위안부 사죄요구 반발에 유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 “일본이 과거 잘못에 진정으로 사과하는 것이 양국 관계 더 발전시키는 길”
▲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12일 브리핑에서 “일본 아베 총리가 위안부 협상과 관련한 우리정부의 후속 대책에 대해 ‘절대 수용할 수 없다’고 밝힌 것은 매우 유감스럽다”며 “아베 총리는 ‘일본 측은 성의를 갖고 한일합의를 이행해 왔다’며 ‘한국 측에도 계속 이행을 요구할 것’이라며 한 치도 물러서지 않았다”고 말했다. ⓒSBS 화면캡쳐
[시사포커스 / 오종호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문재인정부의 피해자할머니에 대한 진실인정과 사죄 요구에 대한 아베총리의 불수용은 유감”이라고 밝혔다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12일 브리핑에서 “일본 아베 총리가 위안부 협상과 관련한 우리정부의 후속 대책에 대해 ‘절대 수용할 수 없다’고 밝힌 것은 매우 유감스럽다”며 “아베 총리는 ‘일본 측은 성의를 갖고 한일합의를 이행해 왔다’며 ‘한국 측에도 계속 이행을 요구할 것’이라며 한 치도 물러서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일본이 10억 엔을 출연한 것 외에 위안부 합의에 대해 어떠한 책임을 다했는지 답해야 한다”며 “위안부 합의에 담긴 일본의 진심어린 사죄와 반성의 모습은 합의 이후 온데 간데 없이 소녀상 이전만을 요구하며 우리 국민의 정서적 반감만 부추기지 않았나”라고 지적했다.
 
이어 “‘위안부’ 피해자들이 바라는 것은 일본 정부의 ‘법적 책임’ 인정”이라며 “법적 책임에 기초한 공식적인 사과와 법적 배상이 있어야 피해자들의 명예회복도 이뤄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일본정부는 유엔과 국제사회도 전범국 일본의 책임 있는 태도를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있음을 주시해야 한다”며 “일본에 의한 반인륜적 범죄가 재발하지 않기 위해서도 일본의 태도 변화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꼬집었다.
 
김현 대변인은 “일본 아베 총리가 평창올림픽 참석에 대해 ‘미정’이라고 밝힌 점은 문재인 정부의 한일 ‘위안부’ 합의 입장에 대한 반발에서 기인한 점에서 부적절한 발언”이라며 “‘평화의 제전’인 올림픽을 정치 현안과 연결시키는 것이 타당한지에 대해 재검토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일본이 과거의 잘못에 대해 진정으로 사과하는 것만이 양국 관계를 한 단계 더 발전시키는 길임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한편 교토통신은 12일 아베 일본 총리가 동유럽 순방에 앞서 자국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합의는 국가와 국가간 약속으로, 한국의 새 방침은 절대 수용할 수 없다”고 말한 사실을 보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