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사회
더민주 허동준 당협위원장 음주사고 후 “내가 누군지 아냐” 호통
박상민 기자  |  sisafocus05@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12  16:56:12
   
▲ 더불어민주당 허동준 당협위원장이 음주측정 거부와 갑질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사진/ 시사포커스 DB
[ 시사포커스 / 박상민 기자 ] 경찰의 음주 측정을 거부한 혐의를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허동준 원외당협위원장에 대해 경찰이 조사 중이다.
 
12일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허 위원장을 음주 측정 거부로 불구속 입건했다.
 
작년 12월 29일 오후 11시경 여의도에서 버스와 사고를 낸 허 위원장은 현장에 도착한 경찰이 음주측정을 요구하자, ‘내가 누군지 아냐’며 거부한 혐의를 받고 있다.
 
허위원장은 음주 측정을 거부하지 않았다고 해명했으며, 현재 0.2%로 면허 취소가 된 상태이다.

한편 허동준 위원장은 지난 2012년 문재인 대통령 후보 시절 선거대책위원회 부대변인으로 지냈으며, 지난 총선에서는 서울 동작 을에 출마했던 적 있는 인물이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박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김동철 "MB 기자회견, 적반하장 식의 변명이 아니라 통렬한 반성과 사과"
울산 동구 새마을 금고…강도 1억원 들고 도주
택배 차량 속도미터기 훔친…50대 입건
제주 관광 중인 "중국인 상대 성매매 알선"…40대 실형
괴롭힘으로 투신까지 몰고간 초등생들…법원 송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