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정치
홍문종 “홍준표, 사당화 생각 가지진 않다고 생각해”“보수통합 의지 동조하는 사람 만들어내는 게 사당화보다 급해”
김민규 기자  |  sisafocus01@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07  11:30:28
   
▲ [시사포커스 / 오훈 기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 예정인 친박계 홍문종 의원이 당내 일각에서 ‘홍준표 사당화’를 우려하고 있는 데 대해 “홍준표 대표로선 사당화 할 생각을 갖고 계시진 않다고 생각한다”고 입장을 내놨다.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 예정인 친박계 홍문종 의원이 7일 당내 일각에서 ‘홍준표 사당화’를 우려하고 있는 데 대해 “홍준표 대표로선 사당화 할 생각을 갖고 계시진 않다고 생각한다”고 입장을 내놨다.
 
홍 의원은 이날 오전 CPBC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홍 대표께서 아마 빨리 같이 일할 사람들이 필요하지 않을까 그런 생각을 하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사당화는 성공할 수도 없고 성공한 적이 없다. 결국 성공한다고 해도 당으로 봐선 엄청난 폐해”라며 “저는 기본적으로 홍 대표도 잘돼야 우리 당에 미래가 있고, 보수가 하나가 되는데 굉장히 중요한 요인 중에 하나라고 생각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홍 의원은 “대표께서 당을 향한, 보수를 향한 통합 의지 이런 것들에 동조하는 사람들을 만들어내는 것이 사당화보다 급한 것이 아닌가”라며 “(자신이) 원내대표가 된다면 당에 관해서, 보수통합에 관해서 여러 가지 서로 상이한 점이 있으리라고 생각하지만 우리가 당을 위하고 나라를 위한다는 측면에서, 그리고 우리 역량을 모아야 한다는 측면에서 힘을 합쳐야 한다는 대승적인 차원에서 홍 대표하고 여러 가지 힘을 합칠 생각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그는 바른정당 의원들의 복당을 받아주는 문제와 관련해서도 “과거가 어떻든 간에 같은 생각을 가지고 있고 보수가 하나로 뭉쳐야 이 난국을 돌파해 나갈 수 있다고 생각하시는 분이 계시다면 제가 보기엔 샛문이 아니라 뒷문이라도 열어놔야 되지 않나”라고 분명하게 긍정적 견해를 피력했다.
 
다만 홍 의원은 ‘다음 원내대표가 뽑히면 내가 관여하겠다’고 했던 홍 대표의 발언에 대해선 “원내대표가 원내의 모든 일을 책임지는 거지, 당 대표의 지시를 받거나 당 대표의 2중대가 아니다”라며 “당 대표와 여러 가지 같이 힘을 합칠 필요는 있다고 생각하지만 마치 원내대표가 당 대표의 부속물인 것처럼 아니면 지휘를 받는 사람인 것처럼 말씀하시는 것은 상당히 원내대표를 지낸 분으로서는 좀 과하지 않았나”라고 지적했다.
 
한편 그는 원내대표 경선에 나서는 또 다른 친박계 후보인 유기준 의원과의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선 “이미 친박이라는 모임, 이름 자체가 소멸된 상황에서 누구를 향해 우리가 단일화해달라고 얘기할 것인가 생각하면 좀 답답한 마음”이라며 “당과 나라를 위해 지금 이 순간에 더 필요한 사람이 누구일까 고민하겠지만 우리가 친박 후보 단일화 이런 것은 제가 보기엔 부적절하다”고 일축했다.
 
아울러 홍 의원은 소위 중립후보 측을 겨냥해서도 “조경태 후보 같은 경우는 중립이었다고 말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그러나 나머지 두 분은 무슨 계파가 아니다 이렇게 말씀하시기는 좀 그렇지 않은가”라며 “저희가 앞으로 나아갈 바는 우리 당이 하나가 되는 것이지, 그게 비홍이다, 친홍이다 이런 식의 나눔으로서 우리 당이 앞으로 미래가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관련기사]

김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친척 차량 털어 8,600만원' 가져간 40대…조사
‘북한이 이재명 시장 선거 도왔다’ 비방글 올린 40대 남성…벌금형
“병원 직원 간호사로 둔갑시켜 급여 챙긴”…원장 실형
‘현직 경찰관 음주 측정’ 거부하다…현행범 체포
새벽 ‘음주운전’ 역주행 사고…1명 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