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정치
바른정당 “한국당 친박청산, 빈 수레로 끝낼 모양새”“더 이상 보수 이름 내걸고 국민 우롱하는 일 없길 바란다”
김민규 기자  |  sisafocus01@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14  18:37:40
   
▲ 이혜훈 대표 체제 당시 임명된 김익환 바른정당 부대변인(좌)의 모습.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바른정당이 14일 자유한국당의 인적 청산과 관련해 “한국당의 친박 청산이 ‘요란한 빈 수레’로 끝을 낼 모양새”라고 일침을 가했다.
 
김익환 바른정당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보수정당에 마지막 애정을 가지고 있었던 국민들은 반신반의하며 한국당의 혁신과정을 지켜봤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박근혜 국정농단 사건의 전모가 만천하에 드러났을 때 진행되었어야 할 친박 청산 작업이다. 이리 저리 교묘히 정치적으로 활용하더니 이제는 없었던 일로 적당히 얼버무리는 모양새”라며 “혹시나 했더니 역시나”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에 그치지 않고 그는 “탈당 의원 몇 명 받아들이고 정부를 향해 입에 담기 힘든 단어를 써가며 비판한다고 해서 문재인 정부의 폭주를 막을 수 있다고 생각했다면 큰 오산”이라며 “보수로부터 멀어지는 국민의 마음을 돌려세우지 못한다면 문재인 정부의 폭주는 막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국민 대신 친박을 선택한 한국당이 문재인 정부의 폭주를 막을 생각이 없음이 만천하에 드러났다”며 “더 이상 ‘보수’의 이름을 내걸고 국민을 우롱하는 일이 없길 바란다”고 역설했다.
 
한편 한국당에선 서청원, 최경환 의원 출당 문제에 대해 전날 의원총회에서도 분명한 결론을 내지 않은 채 사실상 봉합 수순을 밟고 있어 박근혜 전 대통령을 출당시킨 수준에서 인적청산을 매듭짓는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전날 예고했던 대로 바른정당 전당대회가 끝나자 바로 탈당계를 제출한 주호영 전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이날 한국당 사무처에 입당 원서를 내면서 탈당한 지 1년 만에 결국 복당했고 이에 따라 바른정당 의석수는 11석으로 줄어든 반면 한국당은 1석 늘어나 116명이 됐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김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정우택 원내대표 사무실에 돌 던진 남성…검거
“아내와 성관계” 맺은 지인 폭행 살해 남성…검찰 송치
음주 운전하던 여성…택시 전복시키고 식당 돌진
스토킹으로 고소한 여성의 아버지, 앙심 품고 흉기 휘두른 20대 검거
여성 살해·유기 한 남성과,방조한 여자친구도 구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