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사회
경찰청 위에 장관급 수장 '경찰위원회' 둔다경찰개혁위, 경찰위원회 실질화 권고안 발표
이선기 기자  |  sisafocus05@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14  14:04:02
   
▲ 14일 경찰개혁위는 제14차 전체회의를 개최 당시 논의 결과를 토대로 경찰에 대한 민주적 통제 방안으로 ‘경찰위원회 실질화’를 권고했다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경찰청 위에 장관급을 수장으로 한 경찰위원회를 두는 경찰개혁안이 나왔다.

14일 경찰개혁위는 제14차 전체회의를 개최 당시 논의 결과를 토대로 경찰에 대한 민주적 통제 방안으로 ‘경찰위원회 실질화’를 권고했다.

이번 권고안에는 경찰위원회를 총리소속 합의제 중앙행정기관으로 설치하고 경찰청을 그 소속으로 하는 내용으로 인사권 및 감찰요구권 등을 포함한 강화된 권한을 대폭 부여함으로써 경찰위원회가 경찰의 민주적 통제 기구로서 실질적 역할을 할 수 있는 방안을 담고 있다. 

당초 경찰위원회는 경찰의 정치적 중립성 보장과 민주성, 공정성 확보라는 목적을 갖고 1991년 경찰법 제정과 함께 설치된 바 있으나 법적 지위나 구성방법, 업무범위, 권한행사의 실효성 등 여러 면에서 제도적 체계를 갖추지 못해 그 취지에 맞는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아 왔다.

이에 경찰개혁위원회는 경찰이 정치적 영향력에서 벗어나 오로지 국민을 위하는 국민의 경찰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경찰위원회의 지위와 역할을 재정립해 경찰에 대한 실질적 통제기구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할 필요가 있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특히 위원회는 위원장 1명과 상임위원 2명을 포함한 9명으로 구성하고, 현재 국가인권위원회의 구성•임명방법에 준해 국회와 법원에 추천권을 부여한다. 위원장은 장관급으로 국회의 인사청문회를 거쳐 대통령이 임명하고, 국무회의 출석 및 발언권을 갖는다. 이 때 경찰공무원이었던 자는 위원장이 될 수 없도록 했다.

또 경찰위원회는 경찰청장, 국가수사본부에 대한 임명 제청권을 가지며, 경찰청장과 국가수사본부장은 경찰위원회의 제청으로 국무총리를 경유해 대통령이 임명키로 했다.

또 위원장 및 위원의 임기는 4년 단임으로 하되 연임을 금지한 것은 연임을 의식해서 임명권자의 영향을 받는 것을 방지하기 위함이며, 단임으로 정하는 대신 위원으로서의 전문성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도록 현행 3년의 임기를 4년으로 늘리도록 했다. 

이에 이철성 경찰청장은 “경찰에 대한 민주적 통제 장치 마련의 핵심이자 선결과제라는 인식하에 모든 권고사항을 수용하기로 결정했다”며 “관련 법령 개정 등 세부실행방안을 신속히 마련해 시행할 방침이며, 특히 법 개정 없이 추진할 수 있는 사항들은 연내 시행령 개정을 통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했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관련기사]

이선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정우택 원내대표 사무실에 돌 던진 남성…검거
“아내와 성관계” 맺은 지인 폭행 살해 남성…검찰 송치
음주 운전하던 여성…택시 전복시키고 식당 돌진
스토킹으로 고소한 여성의 아버지, 앙심 품고 흉기 휘두른 20대 검거
여성 살해·유기 한 남성과,방조한 여자친구도 구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