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사회
검찰, '국정원 특활비 상납의혹' 이병기 전 국정원장 '긴급체포'이 전 원장, 청와대 요구로 특활비를 상납한 사실 인정
이선기 기자  |  sisafocus05@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14  12:27:45
   
▲ 14일 사건을 맡고 있는 서울중앙지검은 전날 이 전 원장을 상대로 조사를 벌이다가 이 전 원장을 긴급 체포했다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국정원 특활비 청와대 상납 의혹으로 수사를 받던 이병기 전 국정원장이 긴급 체포됨에 따라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도 불가피해졌다. 

14일 사건을 맡고 있는 서울중앙지검은 전날 이 전 원장을 상대로 조사를 벌이다가 이 전 원장을 긴급 체포했다.

이날 검찰 조사에서 이 전 원장이 청와대 요구로 특활비를 상납한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 청와대 상납 의혹과 관련 검찰은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원장을 지낸 남재준, 이병호 전 원장을 차례로 불러 조사를 벌인 바 있다.

특히 이병기 전 원장의 재임 시절 청와대에 건넨 돈이 2배 늘어 난 점을 검찰은 주목한 바 있다.

검찰은 우선 이 전 원장이 국정원장을 지낸 뒤 곧바로 비서실장으로 자리를 옮긴 점 등을 토대로 돈의 연관성을 추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단 검찰은 이 전 원장을 상대로 다각적인 조사를 벌여 긴급체포했다고 곧 구속영장을 청구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관련기사]

이선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정우택 원내대표 사무실에 돌 던진 남성…검거
“아내와 성관계” 맺은 지인 폭행 살해 남성…검찰 송치
음주 운전하던 여성…택시 전복시키고 식당 돌진
스토킹으로 고소한 여성의 아버지, 앙심 품고 흉기 휘두른 20대 검거
여성 살해·유기 한 남성과,방조한 여자친구도 구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