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방송연예
'의문의 일승' 정혜성, "진진영은 마이웨이 캐릭터...남달라""보다 보면 진영이에게 빠져들게 되실 거다"
이선기 기자  |  sisafocus05@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14  12:20:38
   
▲ 14일 제작진 측에 따르면 정혜성은 최근 극중 맡은 진진영 역에 대해 “매 작품 최선을 다해 임했지만, 이번에는 주연인 만큼 책임감의 무게가 더해졌다”며 “최고의 팀이 모였으니 저만 잘하면 될 것 같다”고 전했다 / ⓒSBS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의문의 일승’에서 여주인공을 맡은 정혜성이 남다른 각오를 전했다.

14일 제작진 측에 따르면 정혜성은 최근 극중 맡은 진진영 역에 대해 “매 작품 최선을 다해 임했지만, 이번에는 주연인 만큼 책임감의 무게가 더해졌다”며 “최고의 팀이 모였으니 저만 잘하면 될 것 같다”고 전했다.

더불어 정혜성은 “진진영은 마이웨이 캐릭터다. 겉으로 보기에 ‘도대체 형사 같지 않은 저 인물이 왜 광역수사대에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지만 보다 보면 진영이에게 빠져들게 되실 거다”고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진진영은 광수대의 브레인이기도 한데, 실질적인 모든 일을 담당한다. 광수대에 꼭 필요한 인물”이라고 밝혀 극중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를 높였다. 

또 정혜성은 “(윤균상과) 항상 촬영에 들어가기 전, 어떻게 하면 배역을 잘 소화할 수 있을지 함께 고민하면서 준비하고 있다”며 말했다. 

또한 “극중 오일승과 진진영의 쫄깃한 케미가 돋보일 것이다. 의도치 않게 계속해서 부딪히는 오일승과 진진영의 이야기, 이들에게 펼쳐지는 사건들에 주목해주시면 더욱 재미있을 것이다”라고 밝혀, 극중 두 인물 간의 스토리에 대해 궁금증을 높였다.

한편 정혜성은 ‘의문의 일승’에서 정혜성(진진영 역)이 당찬 형사 변신에 도전한다. 정혜성이 연기할 진진영은 광역수사대 홍일점 경위로 불타는 승부욕으로 모든 면에서 상위권을 놓치지 않는 능력자이지만, 팀워크를 고사하고 원리원칙주의를 내세운 독보적인 마이웨이로 팀원들의 기피 대상 1호로 등극한 인물이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관련기사]

이선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정우택 원내대표 사무실에 돌 던진 남성…검거
“아내와 성관계” 맺은 지인 폭행 살해 남성…검찰 송치
음주 운전하던 여성…택시 전복시키고 식당 돌진
스토킹으로 고소한 여성의 아버지, 앙심 품고 흉기 휘두른 20대 검거
여성 살해·유기 한 남성과,방조한 여자친구도 구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