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태임, '마흔전까지는 비혼을 즐기고 싶다'
배우 이태임, '마흔전까지는 비혼을 즐기고 싶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흔 전에는 아이를 갖고 싶어서 좋은 분을 만났으면 좋겠다"
▲ 4일 MBN 제작진에 따르면 이태임은 기존 멤버인 조미령, 최여진, 아유미, 이채영에 이어 ‘비행소녀’의 새 비혼 멤버로 즐기며 행복한 ‘꿀잼 비혼라이프’를 공개할 예정이다 / ⓒMBN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배우 이태임이 ‘새로운 비행소녀로 전격 합류한다.

4일 MBN 제작진에 따르면 이태임은 기존 멤버인 조미령, 최여진, 아유미, 이채영에 이어 ‘비행소녀’의 새 비혼 멤버로 즐기며 행복한 ‘꿀잼 비혼라이프’를 공개할 예정이다.

더불어 이태임은 “앞으로 5년간은 비혼 계획”이라며 “마흔 전까지는 비혼을 즐기고 싶다”고 밝혔다.

또 “마흔 전에는 아이를 갖고 싶어서 좋은 분을 만났으면 좋겠다”면서 “향후 5년은 그냥 열심히 일만 할 생각이다. 지금 상태가 좋다. 솔직히 아직 결혼 생각은 없는데, 아이 때문에 5년 뒤에는 해야지 싶다”고 털어놨다. 

이태임의 이 같은 말에 선배 비혼녀인 조미령은 “나도 그랬다. 그런데 그게 내 마음대로 안 되더라”면서 격하게 공감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특히 이태임은 데뷔 후 첫 리얼리티 관찰 예능 출연에 다소 긴장한 모습을 보이며, “뭔가 여배우(?)스럽지 않은 집 공개에 대한 부담도 있었고, 특별한 일상도 없어서 너무 걱정됐다”며 “내 진짜 모습들을 보여주면서 친근하게 다가서고 싶은 마음도 컸기에 출연을 결정하기 전까지 굉장히 고민이 많았었다”고 솔직하게 털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