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정치
바른정당 “한중 통화스와프 연장, 교류 활성화 계기되길”“중국의 ‘경제 보복’ 해소 속히 진척 보이길 희망해”
문충용 기자  |  sisafocus01@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3  16:48:36
   
▲ 바른정당이 우리나라가 중국과 560억 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를 종전과 같은 내용으로 3년 연장한 데 대해 “이번 합의가 우리나라와 중국이 상호 실리적 관점에서 경제 교류를 더욱 활성화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호평을 내놨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문충용 기자] 바른정당이 13일 우리나라가 중국과 560억 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를 종전과 같은 내용으로 3년 연장한 데 대해 “이번 합의가 우리나라와 중국이 상호 실리적 관점에서 경제 교류를 더욱 활성화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호평을 내놨다.
 
이종철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지난 1997년 외환위기 이후 우리는 통화스와프 정잭을 효과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한중 통화스와프는 우리나라의 양자 및 다자간 통화 스와프 총액인 1222억 달러의 46%에 달해 비중이 막중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이번 타결로 중국 역시 우리가 필요하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극적으로 연장 타결돼 다행”이라고 거듭 환영 의사를 밝혔다.
 
또 그는 “특히 사드 배치와 관련해 중국의 경제 보복 해소가 속히 진척을 보이기를 희망한다”고도 덧붙였다.
 
한편 이 대변인은 같은 날 앞서 내놓은 또 다른 논평에선 북한 문제와 관련, ‘우리가 주도적으로 할 여건이 되지 못한다’고 했던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내용을 꼬집어 “그동안 대통령은 북한을 위협적인 대상으로 심각하게 얘기한 적이 없다. 북핵문제를 북한과 미국의 문제로 보는 대통령”이라며 “할 게 없는 것이 아니라 할 게 없게 스스로를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깡패를 방관하고 방치하는 경찰처럼, 대통령의 태도는 북한이 핵으로 한국과 국제사회를 위협하는 것을 방관하거나 방치하는 것”이라며 “이런 정부를 우리는 어떻게 봐야 하는가. 이런 경찰이 과연 무슨 필요가 있는가”라고 날선 비판을 가했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문충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친구 아내 용변 보는 모습 몰래 촬영한' 30대 실형
정우택 원내대표 사무실에 돌 던진 남성…검거
“아내와 성관계” 맺은 지인 폭행 살해 남성…검찰 송치
음주 운전하던 여성…택시 전복시키고 식당 돌진
스토킹으로 고소한 여성의 아버지, 앙심 품고 흉기 휘두른 20대 검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