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유승민, 지지율 신경 쓰라고? 못된 말하면 안 돼”
홍준표 “유승민, 지지율 신경 쓰라고? 못된 말하면 안 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정당과 보수통합하려는 이유? 절박하니까”
▲ [시사포커스 / 유용준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자신에게 ‘당 지지율이나 신경 쓰라’고 일갈한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을 향해 “못되게 그런 이야기 하면 안 돼”라고 응수했다.
[시사포커스 / 문충용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2일 자신에게 ‘당 지지율이나 신경 쓰라’고 일갈한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을 향해 “못되게 그런 이야기 하면 안 돼”라고 응수했다.
 
홍 대표는 이날 염수정 추기경을 예방한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유승민 (전) 대표는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지난 11일 바른정당 내 자강파 수장격인 유 의원은 보수통합을 추진하려는 홍 대표를 겨냥 “그 영감님은 한국당 지지도나 신경 쓰라고 말하고 싶다”며 “자꾸 남의 당 전당대회를 방해하는 행위는 우리로서 받아들이기 힘들다“고 경고했었는데, 이에 한국당에서도 같은 날 강효상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배신자’, ‘보수의 X맨’ 같은 표현을 쓰며 유 의원에 맞불을 놓은 바 있다.
 
한편 홍 대표는 이전과 달리 최근 바른정당과의 보수통합을 직접 거론하며 적극 추진하고 나선 데 대해선 “절박하니까”라는 짧은 답변으로 대신함으로써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보수진영이 위기에 직면해 있음을 에둘러 내비쳤다.
 
그러면서도 홍 대표는 조심스럽게 접근하려는 듯 구체적인 보수통합 논의나 진행 경과에 대해선 “그건 이야기 했다”라며 즉답을 피했다.
 
아울러 그는 이날 염 추기경과의 회동에서 나눈 대화 내용과 관련해선 “안보 상황에 대해 설명을 좀 드렸다”라며 “한국의 안보 상황을 추기경님이 굉장히 걱정하고 계신다. 로마에 계시는 교황계서도 한국의 안보 상황을 걱정 많이 하고 계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