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정치
홍준표 “유승민, 지지율 신경 쓰라고? 못된 말하면 안 돼”“바른정당과 보수통합하려는 이유? 절박하니까”
문충용 기자  |  sisafocus01@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2  16:33:35
   
▲ [시사포커스 / 유용준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자신에게 ‘당 지지율이나 신경 쓰라’고 일갈한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을 향해 “못되게 그런 이야기 하면 안 돼”라고 응수했다.
[시사포커스 / 문충용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2일 자신에게 ‘당 지지율이나 신경 쓰라’고 일갈한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을 향해 “못되게 그런 이야기 하면 안 돼”라고 응수했다.
 
홍 대표는 이날 염수정 추기경을 예방한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유승민 (전) 대표는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지난 11일 바른정당 내 자강파 수장격인 유 의원은 보수통합을 추진하려는 홍 대표를 겨냥 “그 영감님은 한국당 지지도나 신경 쓰라고 말하고 싶다”며 “자꾸 남의 당 전당대회를 방해하는 행위는 우리로서 받아들이기 힘들다“고 경고했었는데, 이에 한국당에서도 같은 날 강효상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배신자’, ‘보수의 X맨’ 같은 표현을 쓰며 유 의원에 맞불을 놓은 바 있다.
 
한편 홍 대표는 이전과 달리 최근 바른정당과의 보수통합을 직접 거론하며 적극 추진하고 나선 데 대해선 “절박하니까”라는 짧은 답변으로 대신함으로써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보수진영이 위기에 직면해 있음을 에둘러 내비쳤다.
 
그러면서도 홍 대표는 조심스럽게 접근하려는 듯 구체적인 보수통합 논의나 진행 경과에 대해선 “그건 이야기 했다”라며 즉답을 피했다.
 
아울러 그는 이날 염 추기경과의 회동에서 나눈 대화 내용과 관련해선 “안보 상황에 대해 설명을 좀 드렸다”라며 “한국의 안보 상황을 추기경님이 굉장히 걱정하고 계신다. 로마에 계시는 교황계서도 한국의 안보 상황을 걱정 많이 하고 계시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문충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김동철 "MB 기자회견, 적반하장 식의 변명이 아니라 통렬한 반성과 사과"
울산 동구 새마을 금고…강도 1억원 들고 도주
택배 차량 속도미터기 훔친…50대 입건
제주 관광 중인 "중국인 상대 성매매 알선"…40대 실형
괴롭힘으로 투신까지 몰고간 초등생들…법원 송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