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정치
강 외교, 위안부 협정...비밀리에 처리, 수용할 수 없어박병석 “진상규명과 반면교훈 위해 윤병세 전 장관과 이병기 전 실장 조사 필요”
오종호 기자  |  sisafocus01@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2  15:41:40
   
▲ 강경화 장관은 12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당시 이병기 외무부장관과 일본 야치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국장이 사이에 밀실회담으로 된 협상의 과정 합의내용이 정당한 것이냐는 질문에 “이 문제는 기본적으로 사안의 본질, 인권 유린 문제라는데 대해서 피해자 중심의 원칙에 입각해서 피해자 즉 위안부 할머님들이 배제된 그런 협상이라는 것에 기본적 문제가 있다”고 답했다. 사진 / 유용준 기자
[시사포커스 / 오종호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한일 위안부 협정과 관련해 양국 외교부장관의 서명은 없었다면서 밀실에서 비밀리에 처리된 것에는 문제가 있어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강경화 장관은 12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당시 이병기 외무부장관과 일본 야치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국장이 사이에 밀실회담으로 된 협상의 과정 합의내용이 정당한 것이냐는 질문에 “이 문제는 기본적으로 사안의 본질, 인권 유린 문제라는데 대해서 피해자 중심의 원칙에 입각해서 피해자 즉 위안부 할머님들이 배제된 그런 협상이라는 것에 기본적 문제가 있다”고 답했다.

이어 강 장관은 “외교적 협상이 필요에 따라 고위급으로 올려서 할 수 있는거고 필요에 따라서 비밀리에 할 수 있는 거라고 생각합니다만 문제사안에 비해 그렇게 추진한 것은 결코 문제 해결을 위해서 좋은 방안은 아니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협정의 내용에 대해 “합의의 경과나 내용이 국민이 도저히 받아 들 일수 없는 결과이고 그렇기 때문에 보고 드렸듯이 현한 보고에서 말씀드렸듯이 제 직속으로 TF 만들어서 꼼꼼히 점검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양국 외교부장관의 서명이 있었냐는 박병석 의원의 질문에 강 장관은 “서명형식의 서면으로 합의한 바는 없다”고 확인했다.

박병석 의원은 “역사에 반면교훈을 남기기 위해서도 반드시 진상규명이 돼야 되고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서는 윤병세 전 장관과 이병기실장을 조사해야한다”면서 “처벌이 목적이 아니라 진상규명을 하고 반면교훈 얻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윤병세 전 장관과 이병기 전 실장은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오종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마리온
문재인 정부는 한일위안부 합의를 즉시 폐기하기 바란다.

한일위안부 합의는 국회의 동의 없이 이루어진 원천 무효인 사항인것이다.

문 대통령은 한일위안부 합의에 대해 반대의사를 분명히 했다. "우리 국민 대다수가 정서적으로 위안부 합의를 수용하지 못하는 게 현실" , "일본 지도자들께서 과거 고노 담화와 무라야마 담화, 김대중-오구치 공동선언의 내용과 정신을 계승하고 존중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2017-10-13 09:07:18)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사건사고
김동철 "MB 기자회견, 적반하장 식의 변명이 아니라 통렬한 반성과 사과"
울산 동구 새마을 금고…강도 1억원 들고 도주
택배 차량 속도미터기 훔친…50대 입건
제주 관광 중인 "중국인 상대 성매매 알선"…40대 실형
괴롭힘으로 투신까지 몰고간 초등생들…법원 송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