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사회
항소심 재판 본격 시작...48일 만에 모습 드러낸 이재용 부회장재판부, 3차례에 걸쳐 양측 항소 이유와 쟁점 정리키로
이선기 기자  |  sisafocus05@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2  13:04:55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1차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 ⓒ뉴시스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박 전 대통령과 최순실에게 뇌물수수 혐의로 실형을 받은 이재용 삼성점자 부회장의 항소심 재판이 시작됐다.

12일 서울고등법원에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이 부회장을 비롯 전 현직 임원들에게 대한 항소심 재판이 열리고 있다. 이 부회장은 이 같은 혐의로 1심에서 징역 5년의 실형을 선고 받은 지 48일 만에 법정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다소 수척한 정장 모습으로 호송차에서 내린 이 부회장은 노란 봉투를 가지런히 들고 그대로 법정으로 향했다.

특히 이날 이 부회장은 재판부가 나이와 주소 등을 신문하기 시작하자 “1968년입니다. 서울시 용산구 한남동”이라고 또박또박 말하기도 했다.

또 이날 이 부회장과 함께 기소된 최지성(66) 전 실장(부회장)과 장충기(63) 전 사장, 삼성전자 박상진(64) 전 사장과 황성수(55) 전 전무도 나란히 피고인석에 올랐다.

일단 이날 재판부는 검찰과 변호인 측 의견을 반영해 이번 공판부터 3차례에 걸쳐 양측의 항소 이유와 쟁점을 정리키로 했다.

또한 재판부는 이 부회장의 승계 현안 등 ‘부정한 청탁’ 여부에 대해 집중적으로 다룰 것으로 예상된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관련기사]

이선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김동철 "MB 기자회견, 적반하장 식의 변명이 아니라 통렬한 반성과 사과"
울산 동구 새마을 금고…강도 1억원 들고 도주
택배 차량 속도미터기 훔친…50대 입건
제주 관광 중인 "중국인 상대 성매매 알선"…40대 실형
괴롭힘으로 투신까지 몰고간 초등생들…법원 송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