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권력과 재벌의 유착과 국정농단, 언론도 공범”
우원식 “권력과 재벌의 유착과 국정농단, 언론도 공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 정상화를 위한 홍준표 대표의 전 정부를 포함한 국정조사 수용을 환영한다”
▲ 우원식 원내대표가 “방송 정상화를 위한 홍준표 대표의 전 정부를 포함한 국정조사 수용을 다시 한 번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어서 “권력과 재벌의 유착, 국정농단에 침묵으로 일삼았던 과거 시절 공영방송의 저널리즘이 무너져 촛불 민심은 ‘언론도 공범이다’며 방송개혁을 줄기차게 요구해 왔다”고 강조했다. 사진 / 유용준 기자
[시사포커스 / 오종호 기자] 우원식 원내대표가 “방송 정상화를 위한 홍준표 대표의 전 정부를 포함한 국정조사 수용을 다시 한 번 환영한다”고 밝혔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14일 정책조정회의에서 “어제 홍준표 대표가 제가 제안했던 전 정부 9년 동안 방송 장악 기도, 불법 행위의 전말을 포괄적으로 다루는 제대로 된 국정조사 제안을 수용해 주신 것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라고 밝혔다.
 
이어서 “권력과 재벌의 유착, 국정농단에 침묵으로 일삼았던 과거 시절 공영방송의 저널리즘이 무너져 촛불 민심은 ‘언론도 공범이다’며 방송개혁을 줄기차게 요구해 왔다”고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방송 정상화를 위한 홍준표 대표의 전 정부를 포함한 국정조사 수용을 다시 한 번 환영한다”고 밝혔다
 
한편 우 원내대표는 “최근 서울시 모 자치구 특수학교 설립을 둘러싼 장애인 학부모, 지역 주민, 교육청, 정치권 등 다양한 이해관계 집단을 중심으로 갈등이 커져 가고 있다”면서 “먼저 우리 사회 가장 힘없는 장애인 아이들이 최소한의 교육 기본권 보장을 위한 시설이 배척과 갈등의 대상이 되고 있는데 참으로 안타깝고 장애인 아이들과 학부모에게도 죄송한 마음을 감출 수 없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특수학교가 장애인 아이들만의 시설이 아닌 지역사회에 융화되고 지역공동체 구심점이 되어 주민들의 응원과 격려 속에 잘 운영되고 있는 곳을 모범 사례 삼아 당국의 깊이 있는 연구가 있어야 할 것”이라며 “특수학교 유치에 불편하신 분들도 우리 사회에 가장 약자인 장애인의 권리를 보장해야 내 권리도 더 잘 보장받을 수 있다는 점을 진지하게 고려해서 열린 마음으로 공존을 모색하는데 협조해 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