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MB블랙리스트 의혹 수사착수...MB조준 신호탄 울리나?
검찰, MB블랙리스트 의혹 수사착수...MB조준 신호탄 울리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박 정부 비판하던 연예인과 관계인사 등 총 82명"
▲ 14일 서울중앙지검은 국정원 개혁위에게 이른바 MB블랙리스트와 관련해 수사 의뢰를 받아 본격적으로 수사에 진행한다고 밝혔다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검찰이 MB블랙리스 의혹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14일 서울중앙지검은 국정원 개혁위에게 이른바 MB블랙리스트와 관련해 수사 의뢰를 받아 본격적으로 수사에 진행한다고 밝혔다.

특히 검찰은 ‘MB블랙리스트’ 이외에도 ‘박원순 문건’ 등에 대한 수사도 의뢰 받아 각각 공안2부와 공공형사수사부에 배당해 수사를 펼칠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의뢰 받은 사안인 MB블랙리스트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정부에 비판적인 문화•연예계 인사를 퇴출하게 하는 등 압박 활동을 지시하면서 국정원 내 이를 전담하는 팀을 만들었다는 내용이다.

이 리스트에서 이명박 정부를 비판하던 연예인과 관계인사 등 총 82명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들은 참여정부를 지지했던 인물들이다.

더불어 이명박 정부는 이들에게 방송 출연을 정지했고, 각 소속사의 세무조사를 추진한 사실도 국정원 개혁위를 통해 알려진 바 있다.

이와 함께 원세훈 전 원장이 박원순 서울시장을 종북 세력으로 규정하고 조직적인 온•오프라인 활동을 지시했다는 내용도 수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다만 검찰은 국정원법상 직권남용 혐의의 공소시효가 7년인 점 등을 충실히 검토해 신속하고 철저히 수사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