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사회
文 정부, 국제기구 이용 800만 달러 규모 대북지원 추진최종 결정될 경우 문재인 정부 들어 첫 대북지원
이선기 기자  |  sisafocus05@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14  11:11:52
   
▲ 정부가 인도적 차원에서 800만 달러 어치 대북지원을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통일부 당국자는 대북지원 방식에 대해 “유니세프와 세계식량계획 등 유엔 산하 국제기구의 요청에 따른 방식”이라고 설명하며 “오는 21일 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지원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뉴시스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정부가 국제기구를 이용해 800만 달러 규모의 대북지원을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연합뉴스는 통일부 당국자의 말을 인용해 정부가 인도적 차원에서 800만 달러 어치 대북지원을 추진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당국자는 대북지원 방식에 대해 “유니세프와 세계식량계획 등 유엔 산하 국제기구의 요청에 따른 방식”이라고 설명하며 “오는 21일 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지원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고 통신은 보도했다.

또 세부적으로 800만 달러는 각가 WFP의 아동•임산부 대상 영양강화 사업에 450만 달러를 지원할 예정이고 유니세프의 아동•임산부 대상 영양실조 치료제 사업에 350만 달러를 각각 공여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이번 대북지원이 최종 결정될 경우 문재인 정부 들어 처음으로 이뤄지는 대북지원이다.

특히 과거 정권에서도 국제 기구를 통한 대북지원은 번번하게 이뤄진 바 있었다. 다만 지난 해 1월 북한의 4차 핵실험 당시 대북지원도 함께 중단 된 바 있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관련기사]

이선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음주 운전하던 여성…택시 전복시키고 식당 돌진
스토킹으로 고소한 여성의 아버지, 앙심 품고 흉기 휘두른 20대 검거
여성 살해·유기 한 남성과,방조한 여자친구도 구속
1800만원 상당 중고 거래 사기 친 20대… 실형
부산 여중생 폭행, 또 다른 가해자 구속영장 발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