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정치
바른정당, 11월까지 조기 전당대회 열기로 결정자강 vs 통합 갈등 끝에 ‘조기 전대’ 절충안으로 결론
김민규 기자  |  sisafocus01@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14  10:11:56
   
▲ 바른정당이 오는 11월까지 조기 전당대회를 열기로 결론을 내면서 전당대회 개최 이전까지는 당분간 주호영 원내대표 체제로 당이 운영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바른정당이 14일 오는 11월까지 조기 전당대회를 통해 새 지도부를 구성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전날부터 이어진 끝장토론 형식의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의원 19명과 최고위원 전원이 참석해 새 지도부 구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며 “오는 11월 30일 이전에 전대를 개최해 새 지도부를 구성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의원총회 중 최고위원회의를 다시 열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며 “오늘 이 결정은 만장일치로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도부 궐위가 생기면 한달 이내에 전당대회를 열도록 당헌당규에 규정돼 있지만 정기국회와 국정감사를 소홀히 할 수 없기 때문에 한달내 (전대를) 할 수 없다고 봤다”며 “국감 등의 사유가 해결된 이후 가장 빠른 시간을 잡아, 11월 30일까지는 전당대회로 새 지도부를 구성할 것”이라고 거듭 힘주어 말했다.
 
다만 주 원내대표는 앞서 있었던 원외위원장들과의 연석회의에선 비대위 구성을 지지하는 의견이 중론이었다는 점에 대해선 “의원 전체 의사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비대위를 반대하는 의원들도 있었다”며 “반대하는 의원들이 있는 상황에서는 비대위를 강행하기 어렵다는 점에 공감대가 형성돼 오늘 이렇게 결정이 된 것”이라고 답변했다.
 
또 주 원내대표는 차기 지도체제 구성 방향을 놓고 당내 자강파와 통합파의 충돌로 비쳐진 데 대해선 “유승민 비대위가 결정되면 탈당하겠다는 의원이 있었다는 얘기도 있는데 전혀 그런 건 없었다”며 “회의에서 자강론과 통합론에 대한 의견 개진은 있었지만 이런 건 전대 과정을 통해 수렴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처럼 11월까지 조기 전당대회를 개최하는 방향으로 결론이 나면서 당분간 전당대회 개최 전까지는 주호영 원내대표가 대표 권한대행을 맡아 당을 이끌게 됐는데, 이 때문에 이번 결과가 사실상 통합파가 판정승을 거둔 셈 아니냐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김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음주 운전하던 여성…택시 전복시키고 식당 돌진
스토킹으로 고소한 여성의 아버지, 앙심 품고 흉기 휘두른 20대 검거
여성 살해·유기 한 남성과,방조한 여자친구도 구속
1800만원 상당 중고 거래 사기 친 20대… 실형
부산 여중생 폭행, 또 다른 가해자 구속영장 발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