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한국당 일부와 국민의당 등 3세력 통합해야”
하태경 “한국당 일부와 국민의당 등 3세력 통합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도보수대통합 이루려면 우리 바른정당이 자강·혁신해야”
▲ [시사포커스 / 임희경 기자]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이 13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바른포럼 창립총회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이 13일 “한국당에 일부 남아있는 그나마 합리적인 사람들이 나와서 바른정당, 국민의당과 합치는 이 3세력 통합이 바로 바람직한 통합”이라고 주장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바른포럼 창립기념 초대강연회에서 “소위 자강을 주장하는 사람도 통합을 반대하는 것이 아니다. 어떤 통합이 가장 바람직한 통합인지 국민들은 다 지켜보고 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그게 바로 중도보수대통합론”이라며 “중도보수대통합을 어떻게 이루어나갈 것이냐, 그것은 바로 새로운 보수가 우뚝 서야한다. 그것이 바로 우리 당의 자강과 혁신”이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하 최고위원은 “우리가 중심으로 우뚝 서지 못하면 국민의당과 연대하더라도 호남의 낡은 세력을 제어할 수가 없다”며 “그래서 국민의당의 건강한 세력과 함께 하고 그 힘이 중심이 되어야만 한국당의 합리적인 사람을 끌어올 수가 있다는 거다. 바른정당이 한국당과 먼저 한다면 사실상 흡수”라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당내에서 차기 지도체제를 놓고 통합파와 자강파가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상황을 의식한 듯 “우리 당에 자강론이냐 통합론이냐 하는 대립이 있는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창조된 보수정당들을 보면 과도기 때 항상 노선투쟁을 한다”며 “노선투쟁은 어렵고 힘든 시기지만 그걸 거치고 나면 당이 새롭게 무장되고 통합된다. 우리는 그 어려운 과정을 버텨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하 최고위원은 바른정당에 보수통합을 촉구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을 겨냥해선 “친박 극우 웰빙 철새 잡탕 정당이다. 그게 바로 낡은 보수”라며 “낡은 세력을 거둬내고, 새로운 세력이 보수를 환골탈태시켜야 우리 보수가 다시 대한민국을 이끄는 그런 시기가 올 수 있다. 우리 바른정당은 보수의 새로운 세력”이라고 분명히 각을 세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