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지도체제, 결론 낸 거 아냐…계속 토론해야”
김무성 “지도체제, 결론 낸 거 아냐…계속 토론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도체제, 다수결로 결정? 옳다고 볼 수 없어”
▲ [시사포커스 / 임희경 기자] 김무성 바른정당 의원이 13일 바른포럼 창립총회에 참석한 가운데 축사를 통해 보수대통합 필요성을 역설하고 있다.
[시사포커스 / 문충용 기자] 김무성 바른정당 의원이 13일 당 지도체제 방식과 관련해 “오늘 결론이 나는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통합파인 김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열린 바른포럼 창립총회 참석 직후 기자들과 만난 가운데 앞서 오전에 있었던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석회의를 꼬집어 “오늘 한 번 토론하고 끝내기는 너무 시간이 부족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그는 다수결을 통해 지도체제를 결정할 가능성에 대해서도 “다수결이 꼭 옳다고 볼 수는 없다”며 “계속 토론을 해야 한다”고 반대 의사를 드러냈다.
 
앞서 김 의원은 이날 참석한 바른포럼 창립총회 축사에서도 “대한민국 안보경제 등 위기상황에서 나라와 국민을 먼저 생각하는 건전한 보수세력은 함께 뭉치고 결집해 위기에 맞서야 한다”며 “당과 개인보다는 국민과 선국후사의 큰 그림을 보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보수우파가 대결집을 해야 할 때”라고 ‘보수대통합’ 필요성을 거듭 역설한 바 있다.
 
한편 그는 같은 날 한국당 혁신위에서 탈당파 의원들의 복당 수용의사를 내비친 데 대해선 “정치는 대의명분에 입각한 것”이라며 “명분에 맞는 수준인가는 각자 고민해야 되는 문제라고 입장을 내놨다.
 
다만 박근혜 전 대통령과 친박 핵심인 서청원, 최경환 의원을 한국당 혁신위에서 탈당 권고한 데 대해선 김 의원은 “제 입장에 대해 코멘트하지 않겠다”며 말을 아끼는 모습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