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방송연예
배우로 자리매김 한 박정아, '이번에는 외과의사로 변신'배우 박정아,다양한 직업과 색다른 캐릭터 완전이입
이선기 기자  |  sisafocus05@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13  12:48:40
   
▲ 13일 ‘내 남자의 비밀’ 제작진에 따르면 박정아는 이번에는 외과의사로 변신한다. 극중 박정아는 애정 결핍으로 인해 마음에 상처가 생긴 외과의사 진해림 역으로 등장한다. / (ⓒ좌측 KBS ‘내 남자의 비밀’ 네오 엔터테인먼트, tvN ‘오 나의 귀신님’ JTBC ‘귀부인’)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과거 걸그룹에서 최근 배우로 전향한 박정아가 출연하는 작품마다 다양한 캐릭터 변신을 시도하고 있다.

13일 ‘내 남자의 비밀’ 제작진에 따르면 박정아는 이번에는 외과의사로 변신한다. 극중 박정아는 애정 결핍으로 인해 마음에 상처가 생긴 외과의사 진해림 역으로 등장한다. 

사랑에 늘 목말라하는 여자로 누군가 고통 받는 것을 알면서도 자신의 행복을 지키려는 인물이다. 그 사랑을 차지하기 위해 대립각을 세우게 되는데 다양한 갈등 속에서 섬세한 내면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변화의 끝을 모르는 박정아는 풍부한 감정 표현력과 안정된 연기력을 인정받은 배우다. 전문직부터 일반직까지 모든 역할을 소화해내기에 무리가 없는 탄탄한 연기력에 세련된 비주얼 그리고 자연스러운 매력이 작품마다 묻어났기에 지속 가능했던 도전이었다. 

여러 직업을 통해 캐릭터 변신의 유연함을 보여주며 신선한 매력을 유지하고 있다. 이번 차기작에서도 박정아의 변신이 작품에 활력을 더할 예정이다.

한편 박정아는 새 작품을 만날 때마다 다양한 직업과 색다른 캐릭터에 완벽히 이입된 모습으로 높은 싱크로율을 보여줬다. 

건축 디자이너 차도희 역으로 나온 ‘당신 뿐이야’에서는 결혼과 출산에 대해 부정적인 차도녀로 등장해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내 딸 서영이’에서는 재벌가 출신에 종합병원 외과 레지던트 2년차로 털털한 성격이 매력적인 강미경 역으로 또 한 번 변신을 시도했다. 

사랑에 누구보다 뜨거운 가슴을 가진 순정파로 당시 높은 시청률을 이끄는 견인차 역할을 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관련기사]

이선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음주 운전하던 여성…택시 전복시키고 식당 돌진
스토킹으로 고소한 여성의 아버지, 앙심 품고 흉기 휘두른 20대 검거
여성 살해·유기 한 남성과,방조한 여자친구도 구속
1800만원 상당 중고 거래 사기 친 20대… 실형
부산 여중생 폭행, 또 다른 가해자 구속영장 발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