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사회
“정신지체 시어머니 흉기”로 찌른…며느리 검거
박상민 기자  |  sisafocus05@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11  12:41:43
   
▲ 경찰 사진/ 시사포커스 DB
[ 시사포커스 / 박상민 기자 ] 흉기로 정신지체를 가진 시어머니를 찌른 며느리가 경찰에 검거됐다.
 
11일 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시어머니를 흉기로 찌른 30대 A(31)씨를 존속살인미수 혐의로 검거했다고 밝혔다.
 
사건 발생 당시 A씨는 방에서 잠을 자고 있던 시어머니 B(53)씨를 부엌에 있던 흉기로 오른쪽 어깨와 팔 부위를 2차례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그리고 A씨는 여동생에게 전화를 걸어 자신의 범행을 고백하고 119에 신고해 달라고 전했고 집 밖에서 서성이다가 새벽 4시경 현장에 출동한 경찰들에 의해 체포되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지난 2012년부터 시어머니를 모시고 살다가 스트레스가 심해져 홧김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피해자 시어머니 B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관련기사]

박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정우택 원내대표 사무실에 돌 던진 남성…검거
“아내와 성관계” 맺은 지인 폭행 살해 남성…검찰 송치
음주 운전하던 여성…택시 전복시키고 식당 돌진
스토킹으로 고소한 여성의 아버지, 앙심 품고 흉기 휘두른 20대 검거
여성 살해·유기 한 남성과,방조한 여자친구도 구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