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영화 '파업전야' 방송 전파 탄다
독립영화 '파업전야' 방송 전파 탄다
  • 고미정
  • 승인 2006.11.01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10일 'KBS 독립영화관' 특집으로 방송
노동조합 결성을 둘러싼 노동자와 회사의  충돌을 그려 독립영화의 상징으로 받아들여지는 영화 '파업전야'가 TV에서 처음으로  전파를 탄다.

   지난달 31일 KBS에 따르면, KBS 1TV 'KBS 독립영화관'(금요일 밤 1시10분)은 특집  '한국독립영화의 전설'을 마련, 11월10일 '파업전야'를 방송한다.

    '파업전야'는 이은ㆍ이재구ㆍ장동홍ㆍ장윤현 등의 연출로 1990년 장산곶매가 제작한 16㎜ 영화. 실제 노동현장에서 노동자와 함께 촬영해 리얼리티가 뛰어나다.

    1990년 당시 정부로부터 상영금지 처분을 받아 대학가 중심으로  상영됐다.  이 때문에 상영현장에는 최루탄이 터지고 경찰이 투입되는 등 상영에 큰  난관을  겪어 사회적으로 큰 이슈가 되기도 했다.

    KBS는 "사회가 발전하고 민주화된 상황이라 '파업전야'도 자유롭게  상영할  수 있다"면서 "다만 이 영화가 갖는 상징성 때문에 방송 결정은 쉽지  않았으나,  'KBS 독립영화관'이 방송 최초로 상영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국독립영화의 전설'은 11월3일과 10일 두 차례 방송되며, 3일에는 독립영화 1세대 감독들의 작품인 단편 '아침과 저녁 사이'(연출 이익태), '색동'(연출 한옥희), '백일몽'(연출 이정국)을 방송한다.

    이익태, 한옥희 감독은 방송에 직접 출연, 촬영 당시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