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오피니언홍성남의 삼국지 여인들
번안후 조균의 어머니 첩 주희아들 한명 낳은 주희
홍성남 칼럼니스트  |  hong1535@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05  14:06:10
   
▲ 홍성남 작가
번안후 조균의 어머니 첩 주희
 
첩 주희周姬(?~?)는 아들 한명을 낳았다. 번안후樊安侯 조균曹均(?~?)이다. 번안공 조균은 숙부 조빈의 뒤를 이었다. 217년 건안 222년 번안후로 봉해졌다. 219년 건안 24년 세상을 떠났고, 아들 조범이 작위를 계승했다.

221년 황초 2년 조균의 작위를 공으로 추증했으며 시호를 안공이라고 했다. 이듬해에는 조균의 아들 조항을 공으로 봉했다. 황초 4년에는 둔류공으로 고쳐 봉했다.

237년 경초 원년에 세상을 떠났고 시호를 정공이라고 했다. 아들 조심이 뒤를 이었다. 경초, 정원 연간에 계속 식읍을 증가시켜서 이전 것과 더해 총 1900호가 되었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홍성남 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음주 운전하던 여성…택시 전복시키고 식당 돌진
스토킹으로 고소한 여성의 아버지, 앙심 품고 흉기 휘두른 20대 검거
여성 살해·유기 한 남성과,방조한 여자친구도 구속
1800만원 상당 중고 거래 사기 친 20대… 실형
부산 여중생 폭행, 또 다른 가해자 구속영장 발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