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사회
'공관병' 갑질 박찬주 대장, 전역 연기 인사소청...'부당하다?'전역 연기 된 것 '부당'...인사소청 제기...軍보다는 민간이 유리?
이선기 기자  |  sisafocus05@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12  13:13:13
   
▲ 11일 박 대장은 이번 일과 관련해 전역지원서를 제출했지만 국방부가 전역을 연기한 것과 관련 ‘전역 연기’ 처분에 관한 인사소청을 제출했다. 자신의 전역이 연기된 것이 부당하다는 이유에서다 / ⓒ뉴시스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공관병 갑질 논란으로 수사를 받고 있는 박찬주 대장이 자신의 전역이 연기된 것과 관련 인사 소청을 제기했다.

11일 박 대장은 이번 일과 관련해 전역지원서를 제출했지만 국방부가 전역을 연기한 것과 관련 ‘전역 연기’ 처분에 관한 인사소청을 제출했다. 자신의 전역이 연기된 것이 부당하다는 이유에서다.

이와 관련 12일 군 관계자 역시 “박 대장이 국방부의 ‘전역 연기’ 처분에 인사소청을 한 것은 맞다”고 설명했다. 특히 전역이 연기됨에 따라 군 검찰의 수사가 계속 될 예정이다.

앞서 이달 초 박 대장은 논란이 여론에 알려지면서 전역 지원서를 국방부에 제출했다. 하지만 국방부는 박 대장을 전역 시키지 않고 지난 8일 ‘정책 연수’로 발령을 냈다.

이번 사건을 현역 신분으로 군 검찰이 계속 수사하겠다는 의지인데 박 대장이 전역할 경우 민간 검찰이 수사를 해야 하는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박 대장이 군 검찰보다 민간 검찰의 더 유리할 것이라고 판단해 전역을 지원한 것이 아니냐는 반응도 있다.

일단 박 대장이 인사 소청을 제기함에 따라 국방부는 소청심사위원회를 열고, 국방부 조치가 옳은지 심의하기로 했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관련기사]

이선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김동철 "MB 기자회견, 적반하장 식의 변명이 아니라 통렬한 반성과 사과"
울산 동구 새마을 금고…강도 1억원 들고 도주
택배 차량 속도미터기 훔친…50대 입건
제주 관광 중인 "중국인 상대 성매매 알선"…40대 실형
괴롭힘으로 투신까지 몰고간 초등생들…법원 송치